상단여백
HOME Money 부동산
국토부, 경기도 광명·고양·화성 구도심서 공공재개발 추진

국토교통부가 경기도 광명시 광명7R구역과 고양시 원당6·7구역, 화성시 진안 1-2구역에서 공공재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들 후보지는 서울시 외 지역에서 처음 선정되는 공공재개발 후보지다. 공공재개발을 통해 광명, 고양, 화성 구도심의 주거환경 개선과 함께 총 7000호의 신축주택이 공급된다.

경기도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작년 12월부터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들어가 주민 10% 이상 동의를 얻은 노후지 10곳을 상대로 사업 추진을 검토해 왔다.

경기도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위원회는 정비의 시급성, 주민 및 지자체의 사업의지, 주택공급 효과를 종합적으로 심사해 이들 4곳을 최종 후보지로 결정했다. 이들 지역은 이날 바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광명시 광명7R구역(9만3830㎡)에선 공공재개발을 통해 256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고양시 원당6·7구역(15만8917㎡)은 지하철 3호선 원당역 인근 역세권 지역으로 도시재생이 추진되는 곳이었으나 공공재개발로 방향을 틀었다. 사업을 거쳐 4500호의 신축 주택이 공급된다. 화성 진안1-2구역(1만1619㎡)에선 공공재개발로 320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날 후보지 선정으로 지금까지 서울과 경기도에서 28곳의 공공재개발 후보지가 발표돼 직주근접성 높은 수도권 도심에서 총 3만2천호의 신축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