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NC, 황순현 대표 사의...김택진 구단주 "방역위반 논란, 진심으로 사과"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코로나 일탈'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황순현 대표가 사의를 표했다. 또한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도 사과를 전했다.

사진=NC다이노스 구단 제공

16일 김택진 대표는 "무거운 마음으로 구단을 대표해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어 "NC 소속 선수들이 숙소에서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통해 확진이 됐고 그 여파로 KBO리그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또한 방역당국에 사실을 알리는 과정에서 혼란을 초래했고 이 과정에서 구단이 제대로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미흡한 대처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그는 "구단주로서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하겠다"고 강조하며 "무엇보다 다들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즐거움을 드려야 하는 야구단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황순현 NC 구단 대표는 이번 사태에 책임지고 사퇴했다. 대표대행 자리에는 서봉규 NC소프트 윤리경영실정을 내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구단 내 선수들이 일으킨 물의와 그로 인한 파장으로 인해 야구팬 여러분과 KBO리그에 피해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배석현 본부장도 책임을 지고 직무에서 물러났다. 김종문 단장은 지난 14일 직무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구단은 김종문 단장 대신 임선남 데이터 팀장에게 단장대행을 맡겼다. 

14일 NC는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 박민우 등 소속선수 4명이 지난주 잠실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 2명과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사적모임을 가졌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박민우를 제외한 3명이 코로나19 확진된 데다 방역수칙 위반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더해지며 큰 비판을 받았다.

한편 상벌위원회는 해당 선수 4명에게 72경기 출장 정지와 벌금 1000만원씩을 부과했다. 선수단 관리에 책임이 있고, 사후 대처에서도 문제점을 드러낸 NC 구단도 제재금 1억원을 내야 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