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ey 부동산
서울 아파트·빌라 등 외지인 매입 비중 늘어...9년새 17%→25%

최근 9년새 서울에서 외지인의 아파트 등 집합건물 매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이 법원등기정보광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서울의 집합건물 매수자의 주소지가 서울인 경우는 74.7%로 9년 전(83.0%)보다 8.3%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경기·인천 거주자는 15.9%로 9년 전(11.3%)과 비교해 4.6%포인트 증가했고 지방 거주자는 9.4%로 3.7%포인트 늘어났다. 집합건물은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오피스텔, 상가 등을 말한다.

서울 거주자들의 거주 지역 내 집합건물 매입은 매년 줄어드는 추세다. 매수자가 주소지 동일 권역에서 집합건물을 매입한 비중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경우 9년 전 69.5%에서 올해 상반기 48.5%로 21.0%포인트 낮아졌고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은 48.6%에서 34.2%로 14.4%포인트,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 지역은 32.2%에서 22.0%로 10.2%포인트 각각 낮아졌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경우 같은 기간 58.1%에서 55.2%로 2.9%포인트 낮아졌다. 다만 작년 하반기(50.6%)와 비교하면 올해 상반기는 4.6%포인트 높아졌다.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마용성' 지역의 경우 해당 지역 거주자를 제외하면 강남구 거주자의 매입 비중이 12.1%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3.0%), 서대문·송파구(2.3%), 성남 분당구(2.2%) 등의 순이었다. 강남구 거주자의 마용성 집합건물 매수 비중은 2013년 상반기(9.3%)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