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문화
[인터뷰] '랑종' 싸와니 우툼마 "님 役, 단순 무당 넘어 여성의 삶 담겨있죠"

"진짜 무당 아니야?"

영화 '랑종'에서 무당 님 역을 맡은 싸와니 우툼마가 연기인지 실제인지 모를 자연스러움으로 한국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랑종'은 '곡성' 나홍진 감독이 원안과 제작을 맡고 '셔터' '샴' 등으로 유명한 태국의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신과 악령, 무당 등 무속신앙을 소재로 한 공포영화다. 캐스팅 과정에서 두 감독 모두 동의한 조건은 '낯선 얼굴, 뛰어난 연기력'을 가진 배우를 찾는 것이었다. 싸와니는 태국에서 연극과 드라마를 통해 오랜 연기경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랑종'은 그에게도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영화 촬영 전에는 TV 드라마나 연극, 독립영화 쪽에서 많이 활동했어요. 하지만 유명 스타는 아니었죠. 캐스팅 제안을 받고 오디션도 두 번을 거쳤어요. 저보다 연기를 잘하시는 배우분들도 있었는데 (영화 배경인) 이산 지역 언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강점이 있었던 것 같아요. 이후 반종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저 자체가 님이 될 수 있었어요"

'랑종'은 나홍진 감독과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의 만남 자체로도 많은 관심을 불러 모았다. 싸와니 역시 "대단한 두 감독님 협업이니까 잘 될거라고 기대했다.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또한 촬영 과정에서의 반종 감독 스타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나리오 가이드라인에 명확하게 캐릭터가 어떤 느낌으로 해야하는지 잘 나와있었어요. 캐릭터가 잘 흘러가도록 감독님이 멍석을 잘 깔아주셨죠. 또 배우로서 연기하면서 블로킹에 별로 신경쓰지 않고 제 역할에 충실해서 연기할 수 있었어요. 감독님과 충분히 대화하면서 자율적으로 연기할 수 있었던 것도 장점이에요"

무당을 연기한 배우가 무당과 신의 존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실제로는 불교 신자라는 싸와니는 귀신의 존재, 그리고 이를 인간과 연결하는 무당의 존재도 믿는다고 밝혔다. 또한 실제 무당들을 만나보며 역할을 준비한 그는 님을 단순한 무당 역으로만 보지 않았다. 싸와니는 "무당을 넘어 한 여성의 인생을 담은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님은 가족의 대를 이어 무당이 된 인물이다. 악령에 빙의되면서 이상 증세를 보이는 조카 밍을 구하고자 노력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신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기도 한다. 무당으로서 가진 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한 가족의 구성원으로서 사태를 바라보는 관점에서 오는 충돌이 그의 마음에 균열을 가져왔을 수도 있다. 싸와니는 "긴 인생 살다보니 확신했던 믿음이 그렇게 되지 않으면서 좌절하고 슬픔을 느낀 경험들이 있다"고 님에게 공감하게 되는 부분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싸와니는 '랑종'을 "다른 영화에 없던 새로운 맛, 새로운 관점이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국내에서 '랑종'이 개봉한 뒤 높은 몰입도와 공포감에 대한 호평과 함께 선정적인 장면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싸와니는 이같은 반응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영화 뿐 아니라 모든 예술작품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논쟁이 있는게 당연하다고 봐요. 또 그런 논쟁이 있는것 자체가 영화가 성공한거라고 생각해요. 다만 (그런 장면들은) 영화 스토리 전개상 필요한 부분들이었다고 봐요. 또 일부 가문에서 여성에게만 신내림되는 가문들도 실제로 있다고 하더라고요"

사진=쇼박스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