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자격시험’ 공방...류호정 "경쟁에 미친 분"vs이준석 "줄세우기와 달라“

여의도에 30대 돌풍을 지피고 있는 ‘따릉이’ 국민의힘 이준석(37) 대표와 '킬빌' 정의당 류호정(30) 의원이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사진=연합뉴스

‘썰전’의 포문은 류 의원이 21일 CBS 라디오에서 "무한경쟁, 시험만능주의에 동의할 수 없다"라며 "(이 대표는) 가끔 경쟁에 미쳐 있는 분 같다"고 열었다. 토론배틀 등 자격시험을 통해 당직을 선발하겠다고 밝힌 이 대표의 최근 행보가 지나친 경쟁만능주의로 비쳐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공직후보자 역량강화 TF(태스크포스)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격시험과 줄 세우기 시험의 차이를 알았으면 한다"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운전면허시험을 보는 사람이 경쟁에 미친 사람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힌 뒤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은) 대한민국의 공천문화를 일신할 첫 발자국"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TF가 정형화된 작은 규모로 만들어졌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민간 전문가도 많다"라며 "한 번도 안 가본 길이지만 국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여의도에 불가역적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