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ey 경제
소공연 "4단계 연장 절체절명 위기...손실보상 확대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되자 소상공인 단체가 손실보상 확대를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로 소상공인들은 또다시 망연자실하고 있고 그야말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전했다.

소공연은 “정부의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유감 입장을 밝히며 사실상 영업정지나 다름없는 조치로 ‘매출 실종’ 사태에 처한 소상공인 문제를 최우선 국정 과제로 삼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 피해지원과 손실보상금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정책자금 규모도 크게 늘려야 한다”며 “손실보상법 공포 이후인 이달 7일 이후의 손실분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이 입은 손실만큼 실질적으로 보상하고 피해 지원금 지급 기준에 있어서는 매출 비교를 유연하게 해 지난해와 올해 피해를 본 모든 소상공인이 최대한 지원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저리 정책자금과 한전 전기요금 감면 대상자 확대, 소공연의 생활방역위원회 참여 보장 등을 촉구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