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유통소비
‘스포츠경기=맥주' 이젠 옛말...와인·양주도 인기

편의점이 도쿄올림픽 개막과 함께 앞다퉈 와인과 양주 할인행사에 들어갔다.

사진=CU

기존에는 대형 스포츠 경기가 열리면 전통의 응원메뉴인 ’치맥(치킨+맥주)‘으로 인해 맥주를 찾는 고객이 많았지만 최근 맥주 외 다른 주류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있기 때문이다. 특히 개성을 중시하고 취향 뚜렷한 MZ세대 사이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뚜렷히 나타나고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오는 31일까지 '롱클라우드쇼비뇽블랑'과 '카스텔로모스카토' 등 와인 3종을 15~19% 할인한다. 우리나라 대표팀의 주요 경기가 있는 시간대에 프라이드치킨을 반값 할인 판매하면서 주류로는 와인 행사를 기획, 다른 편의점과 차별화를 꾀했다.

이마트24는 이달 말까지 와인과 양주 할인행사를 전개한다. 와인 33종을 최대 45% 할인한다.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끌고 있는 독일 보드카 베이스의 과일 리큐르 '슈슈'(700㎖)는 25% 할인한다. GS25도 다음달 스파클링 와인을 9900원에 판매하는 등 20여종의 와인 상품 할인 행사를 할 계획이다.

사진=세븐일레븐, 이마트24

이처럼 과거 맥주 일색이던 행사 상품을 와인과 양주로 확대한 것은 소비자들의 와인이나 양주 선호도가 가팔라져서다.

한국 축구대표팀 경기가 열린 지난 22일 이마트24의 맥주 매출이 전일 대비 46% 증가한 가운데 와인과 양주 매출도 각각 36% 늘었다. 막걸리(19%)나 소주(17%)를 크게 앞서는 수치다. GS25에서는 같은 날 맥주 매출이 1주일 전보다 130.1%, 와인은 105% 급증했다.

사진=홈플러스

이마트24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문화가 확산하면서 획일적인 맥주 음용에서 벗어나 주종이 와인이나 양주, 칵테일류로 바뀐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