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남자배구 삼성화재, 확진자 3명 추가발생...내달 컵대회 참가 난망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3명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삼성화재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오늘 추가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근 삼성화재 선수 1명은 KB손해보험 선수 1명과 한 선수의 자택에서 평소 친하게 지내던 지인 및 지인의 친구 등 총 8명과 저녁 모임을 했다. 지인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두 선수도 차례로 감염이 확인됐다.

삼성화재는 해당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접한 뒤 곧바로 다음날 선수단 전체에 대해 전수 검사를 실시한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다행히 선수단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호소하는 선수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번에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 3명 중 2명은 전날(23일) 오후에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세가 심했던 나머지 한 선수는 이날 병원에서 진단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추가로 증상이 있는 선수들이 있다"고 말해 추가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집단 감염에 노출된 삼성화재는 현재 상황으로는 다음달 개막하는 컵대회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지게 됐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27일 오전 상벌위를 열어 삼성화재 선수 1명과 KB손보 선수 1명에 대해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