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지지율 하락에 野 전의원 5명 영입…드루킹 특검 재개요구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지율 하락에 '국민캠프'와 ‘특검재개’ 카드를 꺼내들었다.

사진=연합뉴스

캠프 대변인에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상근 정무특보에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 함경우 국민의힘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상근 대외협력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에 장예찬씨를 각각 선임했다.

아울러 상황실 총괄부실장에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 박민식 전 의원, 대변인에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을 기용했다. 이로써 기존의 이상록 대변인에 더해 4인 대변인 체제를 갖췄다.

이날 영입 인사 중 박민식 신지호 이두아 이학재 전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 정당, 김경진 전 의원은 국민의당 전신 정당에서 활동한 전직 의원들이다.

윤 전 총장이 전직 의원과 전현직 당직자들을 대거 영입해 캠프 정무·공보 기능을 강화한 것은 지지율 하락 저지를 위한 고육책으로 보인다. 그동안 잇딴 말실수와 메시지 혼선, 오락가락 행보를 두고 캠프 역량 부재가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또한 이날 윤 전 총장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으로 징역 2년 확정판결을 받은데 대해 "말단 실행자들의 책임만 간단히 물은 진실규명과 단죄의 출발점"이라고 SNS에서 언급했다.

이어 "김정숙 여사가 '경인선을 간다, 경인선에 가자'고 직접 말하는 자료화면들이 남아 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것이 드러난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문 대통령 책임을 주장했다.

그는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