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전자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 10만대 판매...지난해 기록 조기추월

창문형 에어컨 전문기업 파세코가 지난해 창문형 에어컨 판매 실적인 10만대 기록을 40일이나 앞당겨 돌파했다.

파세코는 2주 연속 주말에만 1만2000대 물량을 팔아치우며 창문형 에어컨 판매 개시일(4월 19)로부터 98일 만에 10만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누적판매량도 3년만에 25만대를 넘어섰다.

대기업 및 중견기업 등이 대거 가담해 시장 경쟁이 뜨거워진 상황에서 이룬 성과라 더욱 유의미하다. 뿐만 아니라 이제 막 여름 중반에 접어든 데다 여름방학 등으로 냉방가전 수요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런 추세라면 올해에만 15만대, 총 누적판매량 30만대 돌파까지 기대해 볼만하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이처럼 파세코가 선전하는 요인은 원조 브랜드이자 전문기업으로서 축적한 제품 기술력이다. 지난해 출시한 ‘창문형 에어컨2’와 올해의 ‘창문형 에어컨3’은 1등급 인버터라는 강점을 지니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창문형 에어컨 제품 중 유일하게 국내생산 제품이다.

특히 ‘창문형 에어컨3’는 창문형 에어컨의 약점으로 지목됐던 소음문제를 완벽하게 해결, 국내 최저치를 자랑한다. 파워 자가증발 기술력으로 응축수 제거는 물론 일 32.2ℓ 제습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나아가 창문형 에어컨에 적용된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에 대한 10년 무상 보증과 함께 업계 최초로 실시한 ‘72시간 AS 방문 보증제’와 같은 파격 AS정책도 힘을 실어주고 있다.

사진=파세코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