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도쿄올림픽] 고영표, 한일전 호투 “올림픽 통해서 성장”

고영표가 한일전에서 맹활약했다.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준결승에서 고영표가 5이닝 6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2자책점)으로 활약했다. 비록 경기는 2대5로 끝났지만, 고영표의 호투가 눈길을 끌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고영표는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나 “올림픽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원래부터 4일 경기에 선발 등판하기로 계획이 잡혀있었는데, 공교롭게도 상대가 일본이 됐다”며 “한일전 선발로 나서는 게 약간 부담됐지만, 나보다는 일본 선수들이 더 큰 부담을 가질 것으로 생각해 편한 마음으로 던졌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에 대해 고영표는 “미국, 일본전에서 모두 타순이 한 바퀴 돈 뒤 어려움을 겪었다”며 “상대 타자들이 두 번째 타석부터는 변화구 위주로 던지는 내 특성을 간파하고 타격 포인트를 약간 뒤에 두는 식으로 대응했다”라고 분석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