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카타르 월드컵 亞최종예선 레바논전, 1차전 홈경기로 진행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레바논전이 안방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다음 달 7일 원정으로 예정돼 있던 한국과 레바논의 1차전을 홈경기로 치르고, 오는 2022년 1월 27일 국내에서 개최하기로 한 2차전을 원정 경기로 진행한다고 5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지난 6월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최종전

이에 한국은 9월 이라크전과 레바논전 두 경기를 모두 국내에서 소화한다. 10월 시리아전까지 포함하면 연속 세 경기가 홈으로 열린다.

한국은 지난달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란, 아랍에미리트,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과 A조에 묶였다.

6개 팀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풀리그를 치르며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통해 본선 진출팀을 가린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