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미스트리스’ 박병은, 최희서 불륜 알고도 미소 ‘소름’…이희준이 지목한 내연남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 박병은이 죽은 백재희(장희정)의 내연남으로 지목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연출 한지승, 송일곤/제작 초록뱀 미디어) 7화에는 백재희 사망 사건의 미스터리가 빠르게 풀려나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CN '미스트리스')

재희는 물론, 어쩌면 미용실 원장 나윤정(김호정)까지 죽였을 범인의 정체가 밝혀지는 순간 완성될 미스터리 퍼즐은 남은 전개에 기대와 긴장감을 높였다. 며느리 재희를 죽인 범인으로 지목돼 교도소에 수용된 아들 창현(안창환)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던 윤정.

과거 재희가 향초 공방 송년 파티에서 내연남을 만났고, 그 후 그에게 정표를 숨긴 향초를 선물했다는 말에 가장 먼저 차민재(이해영)를 의심했다. 그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뒤, 향초 속 정표에서 예상과 달리 김은수(신현빈)의 이니셜이 나왔지만,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바로 방향을 튼 윤정은 재희가 죽은 시기, 사고로 실종된 장세연(한가인)의 남편 김영대(오정세)를 내연남으로 의심했다. 며느리가 죽은 향초 공방 자리에 미용실을 차려 세연과 친구들을 호시탐탐 감시하고, 한상훈(이희준)에게 “어차피 우리 목표는 김영대”라고 말했던 이유였다.

하지만 이내 영대는 아니라고 생각한 윤정은 단서를 발견하기 위해 은수의 진료실에서 재희의 녹취 테이프를 훔쳤다.

은수는 상담 당시 재희가 내연남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고 했지만, 윤정은 상담 테이프를 반복해 돌려 들으며 무언가를 알아냈다. 그러나 진실을 말하지 못한 채 사망한 것. 이에 창현은 무릎까지 꿇으며 “우리 엄마 죽인 범인 누군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했고 세연과 은수는 테이프를 찾기 위해 윤정의 집으로 향했다. 차선호(정가람)의 목격담으로 윤정이 살해당하던 날, 상훈이 그녀의 집에서 나왔다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그러나 상훈은 “제가 갔을 때 나윤정 이미 죽어있었어요”라며 재희의 내연남은 한정원(최희서)의 남편 동석이라고 주장했다.

같은시간 쓰레기통에서 임신 테스트기를 발견하고 정원의 임신을 알게 된 동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석이 축하 파티를 준비하는 순간, 정원에게 전화를 건 권민규(지일주)는 충격적인 진실을 털어놨다. 동석에게도 블랙박스 영상이 담긴 USB를 보냈었다는 것.

그렇다면 동석이 정원의 집 거실에 블랙박스 영상을 틀었던 걸까. 아무것도 모르는 듯한 동석의 얼굴에 긴장감이 폭발하는 대목이었다. 재희와 관련된 미스터리가 빠르게 풀리며 흡입력을 높인 ‘미스트리스’. 오늘(20일) 밤 10시 20분 OCN 제8화 방송.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손예진, ‘밥누나’ 아쉬움 가득 종영인사 “아픔도 아름다웠다” icon‘사람이 좋다’ 김민교♥︎이소영, 9년차 부부가 딩크족 고집하는 이유는? icon신점희 미술감독, 칸영화제 벌칸상 수상...‘버닝’ 2관왕 icon이창동 '버닝', 칸영화제 본상 수상 불발…황금종려상은 日 고레에다 히로카즈 icon‘그것이 알고싶다’ 그날 광주...공수부대원, 총검으로 여성가슴 찌르고 시신훼손 ‘경악’ icon'밥잘사주는 예쁜누나' 손예진X정해인, 일본으로 포상휴가 떠난다 icon종영 '밥잘사주는 예쁜누나' 정해인 "손예진 없인 못살겠어" 키스, 해피엔딩 icon'버닝' 이창동, 칸영화제 국제비평가연맹상 "미스터리 품어줘 감사"...3연속 수상 기록 icon하루중 '지름신' 강림하는 시간은 '밤 11시'…모바일 결제 1위 icon이엘, 김재욱 사진유출 논란에 SNS 비공개 전환…”장난으로 올린 것” icon권창훈, 대표팀 소집 앞두고 아킬레스 부상…신태용호 ‘빨간불’ icon‘집사부일체’ 이승기, 법륜스님 묵언수행 권유에 ‘나대家 본능’ 꿈틀 icon‘미우새’ 정려원, 샤크라 시절 회상 “이상민 하늘같은 존재였다” icon‘밥누나’ 손예진♥︎정해인X안판석, 시청률 6.8% 유종의 미#체험멜로#완벽케미 icon‘레옹’ 뤽 베송, 여배우 성폭행 혐의로 고소 “호텔에 돈뭉치 남기고 갔다” icon구본무 LG그룹 회장 별세…”가족들 곁에서 영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