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국방부,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부대 밖 외출’ 추진

20일 국방부 관계자가 지난 4월부터 시범적으로 국방부 직할부대 4곳에서 병사들이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올해 8월부터 육·해·공군과 해병대 일부 부대로 (휴대전화 허용 관련) 시범적용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범적용 대상 부대는 일과시간 동안 개인 휴대전화를 일정한 장소에 보관하고, 일과가 끝난 오후 6시부터 밤 10시까지 휴대전화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간 병사들은 군부대 안으로 휴대전화를 반입할 수 없었다.

관계자는 시범사업의 문제점을 보완한 뒤 내년부터는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적으로 허용될 전망이라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서 우려하는 부대 내 보안 유출 등의 문제점이 드러난다면 전면 시행이 늦춰질 수도 있다.

일과 후 병사 외출 허용도 올해 8월부터 육·해·공군과 해병대 일부 부대에서 시범사업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가족 면회나 병원 진찰 등의 용무가 있는 경우, 포상의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 한해 지휘관이 일과 후 외출을 허용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부대 대비태세 유지를 위해 전체 외출 인원이 부대 정원의 35%를 넘지는 못할 것으로 예측됐다.

국방부는 제설과 제초, 청소 등의 작업 역시 민간에 외주로 주기 위해 관련 예산을 반영하기로 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