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김연아, 4년만에 은반 복귀…여전히 우아한 자태 ‘눈길’

20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SK텔레콤 올댓스케이트2018’에 피겨퀸 김연아가 등장했다.
 


이날 아이스링크장에는 3천여 명의 관객이 자리해 4년 만에 은반으로 돌아온 김연아의 무대를 지켜봤다.

김연아는 피아노 선율과 함께 꽃무늬가 있는 화사한 의상을 입고 걸어나왔다. 그녀가 등장하는 순간 공연장 전체에 순간 침묵이 감돌았다.

2014년 은퇴 무대 이후 처음으로 아이스링크에 선 김연아의 모습은 전성기를 연상하게 만들었다.

영화 ‘팬텀 스레드’의 OST '하우스 오브 우드콕'(House of Woodcock)을 프로그램으로 선택한 김연아는 2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점프는 없었지만 스핀 기술과 특유의 풍부한 표정 연기가 어우러져 눈길을 끌었다.

연기가 끝난 후 일부 관객이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보내자, 김연아는 손을 흔들며 이에 응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