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무법변호사’ 이준기VS최민수, 불꽃 튀는 첫 대면 “낯이 익는데?”

20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무법 변호사’(연출 김진민/극본 윤현호) 4회에는 안오주(최민수 분)와 신경전을 벌이는 봉상필(이준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무법변호사')

봉상필과 하재이(서예지 분)은 검찰에게 지하철 지하도에서 난 사고의 가해자로 간주됐다. 하재이는 오랜 앙숙인 강연희(차정원 분)에게 “수사관은 살인자 취급에 검사는 도둑놈 취급”이라며 불쾌해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죽은 기성 시장 살인사건의 진범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검찰을 나오던 봉상필은 앞에 서 있던 안오주를 발견하게 됐다. 안오주에게 먼저 다가선 봉상필이 “봉상필 변호사라고 합니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이어 자신을 알아보는 안오주에게 “이상할 정도로 바로 알아보시네요”라며 방금 전 기성시장 사건의 진범이 죽었다고 말했다. 봉상필이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이영수 시장 살인교사 한 장본인”이라고 묻자 묘한 기류를 느낌 안오주는 “왜요? 그놈 입에서 이 안오주 내 이름으로 나왔던 겁니까”라고 여유를 부렸다.

그러면서도 “산 놈 말도 못 믿는 세상에 죽은 놈 말을 어떻게 믿겠습니까”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봉상필은 “회장님 죽기 직전에는 대부분 진실을 이야기하는 겁니다”라고 지적했다. 낯이 익는다는 안오주에게 봉상필은 “저도 기성사람이었으니까요”라고 힌트를 줬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