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스트레이트’ 쿠르드 유전개발사업의 참담한 결과...MB 직접 보고받아

‘스트레이트’가 쿠르드 지역 유전 개발 사업 논란을 통해 MB 자원외교의 실상과 가려진 진실을 파헤쳤다.

 

 

20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연초부터 추적해온 MB정부의 ‘하베스트’ 관련 자원외교에 이어 또 하나의 자원외교 성과로 꼽히는 ‘쿠르드 유전’ 관련 사실을 보도했다.

2008년 2월14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이라크의 쿠르드 지방정부 총리와 악수를 나눴다. 이명박 당선인과 만나기 직전, 쿠르드 지방정부는 석유공사와 대규모 유전개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이른바 ‘자원외교’의 시작이었다.

몇 개월 뒤 석유공사는 쿠르드 지역에서 5개 유전의 개발권을 확보했으며, 최대 72억 배럴의 매장량을 기대한다고 장밋빛 미래를 발표했다. 석유공사의 몫만 20억 배럴, 대한민국 전체가 2년 반 동안 쓸 수 있는 어마어마한 양의 원유였다. 대신 석유공사는 쿠르드 지역에 약 2조원을 투자해 발전소와 고속도로 등 사회기반시설(SOC)을 지어주기로 약속했다. 유전개발 착수금 2200억원은 따로 내야했다.

 

 

10년이 흐른 지금, 쿠르드 지역 유전 개발의 결과를 살펴보니 석유공사는 지금까지 모두 1조5000억원을 SOC 건설과 탐사 비용으로 썼다. 그러나 회수한 금액은 겨우 66억원. 당초 5개 유전 광구에서 원유 탐사를 시작했지만 4개 광구에서는 경제성 있는 원유 생산이 힘들어 개발을 포기했다. 1개 유전에서 원유가 생산되고 있지만 당초 기대 매장량 38억 배럴의 10분의1에도 못 미치는, 매장량 3억 배럴짜리 유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무리한 쿠르드 유전개발 사업으로 석유공사 담당자들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석유공사의 배 모 과장은 엄청난 중압감에 시달리다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무리한 해외 자원개발 사업이 소중한 생명까지 앗아간 것이다. 그러나 배 과장은 중요한 단서를 남겼다.

‘스트레이트’는 배 과장의 업무일지와 e-메일을 입수했다. 분석 결과, 해외자원 개발에 청와대가 개입한 적이 없다는 그간 이명박 청와대의 해명은 거짓말인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는 수시로 쿠르드 유전개발 사업을 상세히 보고받았다. 그리고 그 내용은 이명박 당시 대통령에게도 직접 보고되었다. 최초로 이명박 대통령이 해외 자원개발에 대해 직접 보고받았다는 증거나 드러난 셈이다.

사진=MBC '스트레이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