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안희정 측 증인 “김지은, 마지막 날 ‘울어도 되냐’고 물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였던 김지은씨에 대한 증언이 나왔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안희정 전 지사 사건 제4회 공판기일에 김지은의 후임 수행비서였던 어모씨가 피고인 측 증인으로 자리했다.

어씨는 자신과 김지은씨가 “운행비서가 안희정 전 지사를 대하는 것보다 더 격의 없이 대했다”라고 주장했다. 변호인 측 신문을 통해 어씨는 올해 1~2월경 충남 홍성의 한 고깃집에서 있었던 저녁 식사자리를 언급하며 “당시 안희정 전 지사가 김지은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리신 듯했는데, 김지은씨가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하는 식으로 대거리 했다”라며 평소 소통에 있어 벽이 없었던 점을 강조했다.

또한 김지은씨가 수행비서로 일하는 마지막 날 관용차 안에서 눈물을 보이며 안희정 전 지사에게 “전임 수행비서도 그만둘 때 울었는데 저도 울면 안 되나요”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지은씨가 안희정 전 지사의 수행비서로 발탁된 경위에 대해서는 “(김지은씨가) 도청 공무원들에 대한 갑질 등 문제를 일으켰다”라며 “(여성 수행 비서를 뒀던) 문재인 대통령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들었다. 김지은씨는 성실하고 겸손해서 그런 일(갑질)이 없을 거라고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