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미스터션샤인' 속 역사인물들…정미칠적 "고종 자결하라", 안창호 "나도 의병"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역사 인물들이 등장했다.

 

 

16일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한반도가 일본의 침략으로 위기에 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종(이승준 분)은 황위를 황태자에게 양위하고 일선에서 물러나라는 신하들의 말에 분노했다.

고종이 "일국의 왕을 섬기겠다는 것인냐"고 외쳤지만 친일파들은 고종에게 총을 겨누며 "자결하라"고까지 말했다.

이에 장승구(최무성 분)은 그들을 향해 총을 겨누며 "죽이라 명하시면 죽이겠다"고 했으나 일본군이 들이닥치는 걸 본 고종은 총칼을 거두라 명하며 선위를 선언했다.

고종을 위기에 빠뜨린 이 신하들은 훗날 정미칠적(丁未七賊)이라 불리게 된다. 나라를 팔아 넘긴 매국 행위를 했다는 뜻에서 적(賊, 역적 적)이라는 한자어가 붙었다.

정미칠적은 1907년(정미년) 7월 한일신협약(제3차 한일협약, 정미7조약) 조인에 찬성한 내각 대신 7인을 가리킨다. 7명은 각각 농상공부대신 송병준, 군부대신 이병무, 탁지부대신 고영희, 법부대신 조중응, 학부대신 이재곤, 내부대신 임선준, 내각총리대신 이완용이다.

 

 

한편 감옥에서 풀려난 유진 초이(이병헌 분)은 길을 묻는 한 조선 사내(박정민 분)를 만났다.

유진이 "뉴욕에 다시 온건 3년 정도다. 조선에서 온 소식들을 전해주겠나"라고 묻자 사내는 "러일전쟁은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그로인해 을사년에 대한은 일본과 늑약을 맺고 주권을 강제로 빼앗겼다"고 말했다.

이어 "통감부가 설치되고 대한의 통치는 일본의 명령과 허락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내는 유진에게 이름을 물었고 유진은 "최유진이오"라고 답했다. 유진은 "조선은 쉽게 굴복하지 않을 것이오. 조선을 지키는 의병들이 있소"라고 독려했다.

이에 사내는 "안가 창호요"라고 자신의 이름이 안창호임을 밝히며 "나도 그 중의 한명이다"라며 자신 역시 의병임을 알렸다.

안창호는 독립운동가 중 한 명으로 독립협회(獨立協會), 신민회(新民會), 흥사단(興士團) 등에서 활동했다. 1962년 안창호에 대한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된 바 있다.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 영상 캡처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미스터 션샤인' 16.6%,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20% 고지 넘나 icon'연애의맛' 첫방, 김종민X김정훈X이필모, 총각탈출기 '설렘' icon'보이스2' 권율, 역대급 악역으로 '시선집중'...'보이스3' 관심집중 icon'태풍 망쿳'에 필리핀 사망자 100명 육박 예상…피해 27만명 icon'서치', '물괴' 꺾고 주말 박스오피스 1위...또 한 번 역주행 icon호날두, 유벤투스서 시즌 1~2호골 폭발...4경기만에 터진 '호우 세리머니' icon[오늘날씨] 아침 가을비…제주도 강수량 120mm까지, 돌풍·천둥·번개 주의 icon경량다운베스트부터 힙업진까지...가을철 여성브랜드 신상 PICK 5 icon‘동네사람들’ 마동석X김새론, ‘이웃사람’ 이어 6년만의 스릴러 케미 icon‘보이스2’ 의문의 일본인이 열쇠? 보이스3 약속에 호기심↑ icon'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애틋한 '육교 키스' icon'진짜사나이300' 안현수vs강지환, 체력검정 라이벌 경쟁…1등은 누구? icon'창궐' 10월25일 개봉 확정...현빈 VS 장동건 카리스마 대결 예고 icon트와이스, 5일째 日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정상...'붙박이 1위' 행진 icon'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복귀작+부국제 개막작, 메인포스터 공개 '11월 개봉' icon'안시성' 4DX에 '어벤져스3' 최강 연출팀 뭉쳤다...역대급 스케일 '눈길' icon이홍기, 10월 18일 솔로 컴백 '트렌디+유쾌'..화려한 피처링 예고 icon주가 반토막 '톱텍', 기술유출 혐의로 검찰에 압수수색 icon방탄소년단X코카콜라, 스페셜 패키지 컨투어 보틀 7종 출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