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AI 채용, 1년 전과 비교해 긍정적→부정적 변화...이유는?

1년 전과 비교해 AI 채용 과정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인사담당자 375명을 대상으로 ‘AI 채용에 대한 생각’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9%가 ‘AI 채용 과정에 대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긍정적’이라는 답변은 45.1%로 지난해 7월 같은 설문조사에서 ‘긍정적’이라는 의견이 52%를 차지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AI 채용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에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경험으로 얻은 인재 보는 눈을 활용할 수 없어서(52.6%)’가 1위로 꼽혔다.

이어 ‘AI 채용 족집게 강의 등으로 천편일률적인 자기소개서/면접 답안이 늘어날 것 같아서(28.3%)’, ‘아직까지는 AI 채용의 시행착오와 혼란을 겪을 것 같아서(9.3%)’, ‘AI 채용 시 지원자가 줄어들 것 같아서(4.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AI 채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구직자들에게 채용 투명성을 어필할 수 있어서’가 39.4%로 가장 많았고 ‘AI 채용이 요즘 시대에 맞는 것 같아서(30.3%)’, ‘정말 우리 회사와 맞는 인재를 뽑을 수 있을 것 같아서(12%)’, ‘채용 업무의 수고를 덜 수 있을 것 같아서(8.5%)’ 등이었다.

이어 ‘어느 절차에서 AI 시스템을 활용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4.1%는 ‘맞춤 인재 매칭’이라고 답했다. ‘면접전형’ 24.7%, ‘서류전형’ 9.9%, ‘인적성 및 필기전형’ 1.4%였다.

인사담당자의 47.3%는 ‘우리 회사에 AI 채용을 도입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으며 ‘AI 채용을 도입할 생각이 있다’ 33%, ‘타 기업 사례를 보고 결정하겠다’ 19.7%로 나타났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신과함께' 온라인 불법유포 잡는다 "형사고소, 경찰조사中" icon‘라이프’ 이동욱, 예선생이 추천하는 가을훈남 스타일링 icon방탄소년단, ‘우익 논란’ 日 아키모토 야스시 프로듀서와 협업 취소 icon‘팬텀’ 겨울광풍이 분다...임태경x정성화x카이x김순영 출격 icon추석 할인으로 더 알차게, 대학로 공연 6選 icon방탄소년단X코카콜라, 스페셜 패키지 컨투어 보틀 7종 출시 icon주가 반토막 '톱텍', 기술유출 혐의로 검찰에 압수수색 icon이홍기, 10월 18일 솔로 컴백 '트렌디+유쾌'..화려한 피처링 예고 icon'안시성' 4DX에 '어벤져스3' 최강 연출팀 뭉쳤다...역대급 스케일 '눈길' icon'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복귀작+부국제 개막작, 메인포스터 공개 '11월 개봉' icon‘풀 뜯어먹는 소리’ 박나래, 송하윤X이진호X찬성과 특급케미 “벌써 단체방도 만들어” iconNCT 127, 10월12일 첫 정규앨범 컴백...뉴페이스 정우 합류 icon구하라, 폭행사건 남자친구와 합의 전망? 사건 마무리되나 icon‘동상이몽2’ 류승수♥︎윤혜원, 주말 부부의 애틋함 폭발…”남편이 아기가 됐네” icon닉쿤, 겨울 日 첫 단독콘서트...솔로 아티스트로 자체발광 icon조용필, 15년만 라디오 출연…MBC FM4U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 8시간 연속 방송 icon배현진, 홍준표 공항마중 이유는? “개인 배현진으로 인사…사모님이 선거 운동에 도움줘” icon맛보고 선물하고...CJ푸드빌 외식브랜드, 추석맞이 이벤트 풍성 icon가치소비 트렌드에 ‘프리미엄 여행’ 뜬다...비즈니스 좌석예약↑ icon‘추캉스족’ 잡아라! 추석연휴 맞이 유통업계 유혹 프로모션 7 icon일동후디스·일화, 온라인몰서 ‘한가위 선물기획전’ 진행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10...'커피빈 캐러멜 코코넛 라떼‘ 外 icon나홀로 추석! 혼추족 위한 간편 명절 먹거리 풍성 icon특별하지만 실속 있게…추석 효도선물에 부는 ‘프리미엄’ 바람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