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남북정상회담] 이재용 최태원, 공군 1호기에서 나란히 앉아…경제보좌관과 인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한 항공기 내에 나란히 앉은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공군 1호기에 탑승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정계 인사들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국내 4대 그룹 총수인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에 머무르며 특별수행원으로서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통로쪽 자리에 앉아 최태원 회장과 대화를 이어갔다. 이후에는 자리를 옮겨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과도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첫날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이재용 부회장은 이용남 북한 내각부총리를 만나 남북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북에 이재용 부회장의 이 부회장이 특별 수행원에 포함된 것은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현재 이재용 부회장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 신분이다.

이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재판은 재판대로 엄격히 진행되고 일은 일이 될 것”이라며 일각의 우려에 대해 선을 그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