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폭행혐의' 구하라, 경찰서 출두..."조사에서 혐의 밝혀질 것, 성실히 임하겠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 A씨와의 폭행사건으로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했다.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구하라는 취재진 앞에서 "누가 먼저 때리고의 문제가 아니다. 경찰조사 받으며 추후 밝혀질 문제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A씨가 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를 통해 밝힐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부상 정도에 대해서도 "진단서에 나온 대로"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구하라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A씨가 술에 취한 채 찾아와 구하라의 집에 있는 물건을 던지고 가구 등을 파손했다”고 전했다. 이어 산부인과와 정형외과 진단서를 공개, 자궁 및 질 출혈, 경추 안면부 하퇴부 우전완부 다발성 염좌 및 좌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한편 구하라와 동갑내기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A씨는 13일 오전 0시 30분께 강남구 논현동 소재의 구하라 자택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현관 CCTV를 확인하는 등 현장 조사를 벌였고, 구하라와 A씨가 흉기 없이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