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폭행 혐의` 구하라 사과 “한때 사랑했던 사람...진흙탕 싸움 끝내고파”

전 남자친구 A씨와 폭행 시비에 휘말린 구하라가 이를 언급하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배우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는 모두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구하라가 한 인터뷰를 통해서 진흙탕 싸움을 멈추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구하라는 19일 오전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먼저 며칠간 소동으로 팬과 대중에게 심려를 끼친 점,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며 “이제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이 소동을 끝내고자 합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구하라는 "남자친구와 저는 건강하고 예쁜 만남을 지속해 왔다. 두 사람 간에 다툼과 갈등이 가끔 있긴 했지만 다른 커플과 다름없는 수준이었다"면서 "그러던 중 최근에 작은 오해를 원만하게 넘기지 못한 탓에 싸움이 다소 커졌다"고 다툰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또한 "그래도 한때 사랑했던 사람을 마음으로 용서하고 싶고 용서받고 싶습니다. 재능있고 존경할만한 그 분이 이 사건을 딛고 밝은 미래를 찾아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지난 13일 A씨와 폭행시비가 보도된 후 6일만이다.

이에 앞서 A씨는 구하라에게 폭행 당한 상처 사진을 공개하고 인터뷰를 통해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구하라 역시 A씨로부터 맞은 상처와 함께 병원 진단서를 공개했다. A씨는 구하라가 공개한 사진과 진단서를 보고 지난 17일 오후 9시 강남경찰서에 출두해서 조사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날짜별 체크' 5일간의 연휴, 방송사 추석특선영화 총정리 icon'퓨마 사살'에 동물권 수면위로…"동물원 폐쇄하라" 靑국민청원 속출 icon알랭 드롱-황비홍-다크나이트…추석 영화 40년史 icon‘웃는 남자’ 수호, 블루스퀘어 무대 호평 이어가...첫공 성황 icon상파울루부터 모스크바까지...DAY6, 남미·유럽 24개도시 월드투어...K팝 신흥강자 '우뚝' icon'골목식당' 한화 이글스 팬, 시식단으로 출격…막걸리집에 "썩은식혜맛" 독설 icon환절기 피부관리...온뜨레 ‘오가닉 오일 기획세트’ 프로모션 icon'북한의 김태희' 한서희 "리설주, 내가 있던 협주단 후배였다" icon[1인가구 필수템] 脫빨간맛...인테리어효과 톡톡 ‘자주 쓰는 고무장갑’ icon남북정상, 실질적 전쟁위험 제거 합의…올해 안 김정은 위원장 서울 답방 icon유재석, JTBC 새 예능 '요즘애들' 출연 확정…11월 첫방송 icon채널A, 음악예능 '보컬플레이' 론칭…MC는 노홍철X오상진 icon직장인 절반 "추석 귀향 안한다", 연령대별 이유 천차만별 icon‘해피투게더3’ 임창정 “H.O.T.X젝스키스 팬들 내 덕분에 사이 좋아졌다” icon‘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왕세자vs원득시 사이 같지만 다른 느낌? icon트럼프, 트위터 통해 평양공동선언 평가…”올림픽 공동유치 흥미로워” icon귀성길 졸음·피로·나른함 물리치는 '간식' 추천 8 icon‘라디오스타’ 박병은, 이덕화-이경규도 울고갈 낚시부심 “져 본 적이 없다” icon추석, 셀프 선물 해볼까? 고민별로 갖고픈 스킨케어 세트 4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