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제3의 매력' 서강준, 20세vs27세 극과 극 비주얼...'너드에서 청순으로'

'제3의 매력'으로 돌아온 서강준의 같은 드라마 속 '극과 극'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28일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이 첫 방송됐다.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12년의 연애 대서사시다. 

온준영 역을 맡은 서강준의 스무 살과 스물일곱 살은 사뭇 다르다.  온준영은 섬세하고 예민한 성격으로 모든 것이 계획적인 모범생이었으나 산전수전을 다 겪은 뒤에 현실주의자가 된 인물로, 모습에서부터 그런 캐릭터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스무 살의 온준영은 검정 뿔테 안경, 바가지 머리, 교정기 때문에 돌출된 듯 보이는 입, 단정하게 목까지 채운 단추까지 촌스러운 모범생인 너드(nerd) 그 자체다.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반면, 스물일곱이 된 온준영은 안경을 벗어던진 날카로우면서도 우수에 찬 눈빛, 내추럴한 헤어스타일과 단추를 채우지 않은 자유로움이 공존하는 스타일리시한 패션까지 과거와는 다른 여유로움과 어른스러움이 느껴진다.

스무 살의 준영이 추억을 자아내는 귀여움과 촌스러움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면, 스물일곱 살의 준영은 사랑에 빠진 남성의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 것으로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예은 기자  yeeune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