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강정호, 2년 만에 메이저리그 복귀..."뛸 수 있어 행복하다"

강정호(31·피츠버그)가 메이저리그 무대에 돌아왔다. 강정호는 MLB 복귀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AP=연합뉴스

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릴 예정인 신시내티와의 경기를 앞두고 팀에 합류했다. 2016년 음주운전사고 여파로 지난 2년 동안 MLB 무대에서 뛰지 못한 강정호는 우여곡절 끝에 MLB 복귀전을 준비한다.

강정호는 지난 5월 취업비자를 발급받아 순조로운 복귀 절차를 밟았다. 싱글A와 트리플A를 거쳤다. 원래 더 이른 시기에 메이저리그 합류가 예상됐지만 7월 마이너리그 경기 도중 손목 부상을 당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두 달 간의 재활 끝에 2018년 정규시즌 마지막 3연전에 합류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강정호는 29일 경기를 앞두고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잠을 많이 못잔 것 같다. 설렜다”면서 “선수들, 코치들, 트레이너들 모두가 반겨줬다”고 클럽하우스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타격감이 한창 오르고 있을 때 찾아온 손목 부상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간단히 쉬면 될 줄 알았는데 생각하고 심각하고 오래 걸렸다. 수술을 하고 시즌이 끝날 줄 알았는데 그래도 재활을 잘해서 마지막에 뛸 수 있는 게 행복하다”고 이야기했다.

“무엇부터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인 강정호는 “아직은 시합 준비만 생각하고 있다”면서 남은 3연전에 집중할 뜻을 드러냈다. 한편 내년 550만 달러 옵션에 대한 질문에는 "생각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일단 건강을 유지하려고 노력 중이고, 이번 시리즈 경기를 치르는 것에 흥분하고 있다. 아마도 오프시즌에 이에 대해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정호는 29일 선발 명단에서는 제외됐으나 교체 출전 가능성이 있다. 또한 클린트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이번 시리즈 3연전 중 한 경기 정도 선발로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금 가볍게 시작하는 ‘비건라이프’ 이벤트&캠페인 4 icon‘댄싱하이’ 이기광팀 송하정·황용연 첫 탈락...다음주 ‘한류’로 반전 이룰까 icon‘나 혼자 산다’ 한혜진 운동 고군분투기·박나래 모녀 여행준비 ‘꿀잼+감동선사’ icon가을, 러블리의 조건은? 사랑스러운 리본 스타일링 아이템 4 icon'제3의 매력' 서강준, 20세vs27세 극과 극 비주얼...'너드에서 청순으로' icon‘단짠오피스’ 송원석은 누구? '오피스 환상남'으로 이청아+시청자 여심 저격 icon‘댄싱하이’ 이승훈팀 오동교-송찬이, 슈퍼마리오 변신…‘찰떡호흡’ icon'쇼미더머니777' 나플라, 스윙스-기리보이 팀에 합류…프로듀서 구애 활발 icon‘나혼자’ 입국신고서 작성, 박나래母 깨알 글씨체에 돋보기 소환 icon문희상 국회의장, 육군훈련소서 조카 이하늬 언급..."나 닮아서 예쁘다" icon신원호, 뮤지컬 '광염소나타' 日공연 주연…려욱·켄·이지훈과 호흡 icon‘미우새’ 주병진, 얼굴운동법+콩가루식단 공개...母벤저스 ‘특급사랑’ 폭발 icon'전참시' 크러쉬, 매니저 부모님 집 앞에서 바짝 긴장한 모습 포착...‘시댁’ 가는 느낌 icon주 15시간 미만 근무 ‘미니잡’ 인기...알바생 34% '확산일로' 이유는 icon‘미스터 션샤인’ 종영까지 2회...김태리X김민정, 조선 구하려 목숨 걸었다 icon'연애의 맛' 이필모, 소개팅 실패 후 확 변했다...패션부터 매너까지 180도 변신 icon슈퍼주니어 려욱, 전역 후 첫 뮤지컬 ‘광염소나타’ 캐스팅...주인공 J역 낙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