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손학규, 임종석 맹비난 “대통령까지 제치고 靑 홈페이지 메인에서 야단이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29일 손학규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종석 실장을 가리켜 “자기정치를 하려거든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라고 말했다.

이는 17일 비무장지대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해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되는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한 일정을 청와대 유튜브 계정에 공개한 것에 대한 언급에서 비롯됐다.

손학규 대표는 “비서실장이 왜 대통령까지 제치고 청와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나서서 야단인가”라며 “임종석 실장은 지난번에도 대통령 외유기관 중 국가정보원장, 국방부 장관, 통일부 장관을 대동하고 비무장지대를 시찰하더니 엊그제는 청와대 홈피 첫 화면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한 유튜브 영상이 방영되는 촌극이 빚어졌다”라고 지적했다.

또 “이게 제왕적 대통령제 하에 측근 실세들의 모습이고 패권 정치의 폐단”이라며 “국민은 또 하나의 차지철, 또 다른 최순실을 보고 싶지 않다. 촛불을 똑똑히 기억하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손학규 대표의 주장 자체에 동의할 수 없다”라며 “임종석 실장이 자기정치를 했냐”라고 반문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코스3 멀티, 10회 연속사용 가능…11월 15일 편의점 출시 icon‘동네사람들’ 마동석 “액션 고인물? 10년 전부터 들었다” icon사쿠라·나코·히토미 "AKB48 활동 중단, 日팬들 아쉬워 해" icon中 군용기, 또 카디즈 침범...공군 전투기 긴급 투입 '경고' icon거미·윤종신…감성 흩날리는, 가을 콘서트 5팀 icon방송인 강한나, 日서 "韓연예인, 성형으로 만날 때마다 얼굴 변한다" iconYG, 보이그룹 선발 오디션 'YG보석함' 론칭...연습생 29명 서바이벌 icon리스본·부다페스트·빈...'추위 날리는 낭만여행' 카약, 야경王 유럽 여행지 추천 3 icon아이즈원 이채연 "'라비앙로즈' 포인트 안무, 우리 의견 반영됐다" icon아이즈원 강혜원, 데뷔소감 "아직까지 실감 잘 안나고 떨린다" icon"장밋빛으로 물들일 것"...데뷔 아이즈원, 노력 끝 데뷔한 '12개의 ★'(종합) icon에어부산, 기내에서 바퀴벌레 3마리 연이어 출몰…사측 방역작업 icon‘헬기 추락’ 레스터시티 구단주 사망...슬픔에 빠진 EPL icon사은품부터 쿠폰까지 '공짜'가 터진다, 식음료 이벤트 5 icon2018 멜론 뮤직 어워드, 오늘(29일) 1차 티켓오픈...빠른 예매 꿀팁은? icon“오직 스크린X”…’보헤미안 랩소디’ 콘서트장 방불케하는 현장감 구현 icon이국주, 사칭 주의 경고...“지인분들 돈 빌려주지 마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