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대기업 vs 중소기업 초봉 1100만원 差...입금격차 ‘심각’

취업난이 심각하지만 취업을 해도 막막한 사회초년생들이 있다. 취직을 했지만 큰 연봉 차로 좌절하기 일쑤인 것이다.

초임연봉의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1년 내 입사한 대졸 신입사업 9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올해 대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3748만원으로 중소기업의 초봉 2636만원보다 약 1100만원이나 높았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신입사원의 전체 초봉은 평균 2946만원으로 집계됐다. 인크루트가 지난 8월 기업 572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반기 대졸신입사원에게 지급할 것으로 예상되는 연봉을 집계한 결과 3334만원으로 나타났지만 실제 신입사원이 받은 연봉은 이보다 388만원 적었다.

한편 같은 신입사원이어도 성별, 계약형태별, 기업규모별, 심지어 전공 및 직종별로도 연봉은 상이했다. 먼저 ▲남자 신입사원 초임은 3255만원으로 ▲여자 2663만원보다 약 600만원 높았다. ▲정규직 신입사원은 평균 375만원으로 ▲계약직 2563만원에 비해 500만원 많이 받았다.

이 같은 격차는 기업규모별 비교 시 두드러졌다.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3천748만원인데 비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입사자는 각각 ▲3160만원 ▲2636만원으로 집계됐기 때문. ▲영세기업 초임은 2169만원으로 그 차이는 더욱 컸다. ▲공공기관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2994만원으로 집계됐다.

신입사원 연봉은 전공에 따라서도 차이를 띄었다. 평균 초임이 가장 높은 전공계열은 3317만원의 ▲공과계열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다음으로는 ▲상경계열(3023만원), ▲의료간호약학계열(3013만원)이 평균 초봉 3천만원대를 기록했다. 반대로 초임이 가장 적은 전공계열은 ▲예체능계열(2494만원)이었고, ▲생활과학계열(2586만원)도 적은 편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금융·보험·증권 관련 계통에서 근무 중인 신입사원의 연봉이 평균 3569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전자·기계·기술·화학·연구개발(3396만원), ▲생산·정비·기능·노무(3303만원), ▲건설·정비·기능·노무(3303만원), ▲IT·통신·모바일·게임(3150만원)순이다. 반대로 ▲미디어·문화·스포츠 계열에 종사중인 신입사원의 평균 초임은 2287만원으로 가장 적었고 ▲서비스·여행·숙박·음식·미용/ 디자인(각 2431만원), ▲고객상담·TM(2459만원)도 낮은 연봉군에 속했다.

이렇듯 각양각색의 신입사원 초임. 신입사원들은 본인들의 연봉수준에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매우 만족’(9%)과 ▲만족하는 편(41%) 그리고 ▲부족한 편(32%)과 ▲매우 부족한 편(18%)이 각각 50%를 나타내며 조사결과 절반은 만족, 나머지 절반은 불만족해하고 있었다.

신입사원에게 희망하는 연봉에 관해 물은 결과 평균 3498만원을 받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앞서 집계한 현재 초임 2946만원과는 552만원 높았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물관이 진짜 살아있다’-‘신동범’...할로윈 시즌 극장가 사로잡는 마법 영화 4 icon지하철 1호선, 출근길 운행 지연…가디·신도림·용산 주요역 ‘혼란’ icon샌드위치의 기적...써브웨이 ‘1+1+1’ 나눔축제 2일 개최 icon‘은주의 방’ 류혜영X김재영, 19년차 절친으로 변신…첫 만남부터 ‘꽁냥 케미’ icon'창궐' 현빈X장동건, 싱가포르 글로벌 정킷 참석…V앱서 생중계 icon구직자 74% “채용과정서 불공정 경험”...2위 출신학교 1위는? icon"초특급 시너지 기대"...컴백 엑소, 최고 능력+최상 매력 모두 뭉쳤다 icon블랙핑크 '마지막처럼' 안무영상, ''뚜두뚜두' 이어 1억뷰 돌파 icon"글로벌 루키행보"...아이즈원 '컬러라이즈', 아이튠즈 8개국 차트서 1위 icon온비드 공매사이트, 국유재산·압류재산 입찰 방법은? icon디즈니 실사 ‘호두까기 인형’ 11월 개봉...‘미녀와 야수’ ‘정글북’ 이을까? icon연애도 유튜브로 배운다…미혼남녀, 유튜브에서 얻고싶은 정보 1위 '이성 심리' icon김서형, 독보적인 아우라 퀸…’SKY 캐슬’ 입시 코디네이터 변신 icon'손 the guest' 김동욱, 박일도와 전면전에 중대한 결심 '절박' icon'여객기 추락' 인도네시아 수색당국, 시신 24구 수습..."전원 사망 추정" icon유류세 한시적 인하, 다음달 6일부터 시작…휘발유·경유·LPG 얼마나 내려갈까 icon틸다부터 ‘국가부도의날’ 뱅상 카셀까지...해외 명배우 韓 러시 icon모리샤브, ‘맛도깨비 야시장’ 신메뉴 출시...홍콩여행상품권·할로윈 이벤트 icon커피빈·할리스·투썸, ‘일회용컵·플래너·데일리키트’로 홀리데이시즌 공략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