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손 the guest' 김동욱, 박일도와 전면전에 중대한 결심 '절박'

'손 the guest(손더게스트)' 김동욱이 박일도와의 전면전을 앞두고 중대한 결심을 한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어떤 결말을 향해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위기 속에서도 박일도를 향한 추적을 멈추지 않는 윤화평(김동욱 분)의 결연한 의지를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반전을 거듭하며 미스터리를 고조시킨 '손 the guest'의 박일도를 잡으려는 윤화평,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의 추격전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양신부(안내상 분)는 사제의 가면을 쓰고 검은 미사를 집전했고, 국회의원 박홍주(김혜은 분)와도 악의 고리로 묶여있었다. 박홍주의 운전기사 노규태(이상훈 분)의 뒤를 밟던 윤화평은 양신부를 잡는 데 성공했지만, 양신부의 조종을 받은 노규태의 공격을 받고 쓰러지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큰 귀신 박일도에게 다가갈수록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드리운 위기도 짙어진다. 어둠 속에 쓰러진 윤화평에게 달려간 최윤의 표정에 두려움과 긴장감이 묻어있다. 거대한 악의 힘에 벼랑 끝으로 몰린 최윤과 윤화평의 모습이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감케 한다.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윤화평은 얼굴 가득 상처투성이지만 눈빛만큼은 박일도를 잡으려는 뜨거운 의지로 불타오른다. 강길영의 걱정에도 윤화평은 흔들리지 않을 결심을 마음에 새기며 긴장감을 조인다.

드디어 박일도 추격의 최종장이 펼쳐지며 윤화평, 최윤, 강길영과 박일도의 전면전이 전개된다. 지금까지 '손' 박일도가 부리는 하급령에 씐 부마자를 구하면서 숱한 위기에 내몰렸던 세 사람. 박일도에게 다가갈수록 생생하게 느껴지는 어둠의 강력한 힘에 절박하게 맞선다. 악령과 교감하는 능력을 지닌 만큼 '손'의 힘을 온몸으로 느끼는 윤화평이 중대한 결심을 하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진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끝을 향해 달려가는 박일도 추격전의 정점에서 긴장과 공포, 몰입감이 휘몰아친다"며 "여느 때보다 절박하게 박일도를 쫓는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선택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15회와 16회는 오는 31일, 11월 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OCN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김서형, 독보적인 아우라 퀸…’SKY 캐슬’ 입시 코디네이터 변신 icon디즈니 실사 ‘호두까기 인형’ 11월 개봉...‘미녀와 야수’ ‘정글북’ 명성 이을까 icon온비드 공매사이트, 국유재산·압류재산 입찰 방법은? icon연애도 유튜브로 배운다…미혼남녀, 유튜브에서 얻고싶은 정보 1위 '이성 심리' icon'만능열쇠' 샤이니 키, 11월 솔로데뷔...6일 디싱 'Forever Yours' 공개 icon폴킴, 자작곡 '너를 만나' 5개 음원차트서 1위 "지지해준 팬들 감사" icon'맛있는 케미' 잡는 식음료 '음식 궁합' 마케팅 7 icon한고은, ‘동상이몽2’ 특급 며느리vs’설렘주의보’ 냉미녀 커리어 우먼 icon"글로벌 루키행보"...아이즈원 '컬러라이즈', 아이튠즈 8개국 차트서 1위 icon대기업 vs 중소기업 초봉 1100만원 差...입금격차 ‘심각’ icon'여객기 추락' 인도네시아 수색당국, 시신 24구 수습..."전원 사망 추정" icon유류세 한시적 인하, 다음달 6일부터 시작…휘발유·경유·LPG 얼마나 내려갈까 icon고전 발레의 아버지 프티파 걸작 ‘라 바야데르’ 11월1일 개막 icon‘골목식당’ 백종원 표 파스타, 이탈리아 시식단의 냉정한 평가는? icon틸다부터 ‘국가부도의날’ 뱅상 카셀까지...해외 명배우 韓 러시 icon날씬하게-컬러풀하게, 올겨울 패딩 트렌드 2 icon'해피투게더4' 워너원 완전체 출연확정 "3일 녹화 11월 초 방영"(공식) icon[포토] 데뷔 아이즈원 '롤모델 소녀시대 같은 멋진 그룹 될게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