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완벽한 타인' 휴대폰 공감소재, 세계에도 통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이 44개국에 판매됐다.

(사진=영화 '완벽한 타인'/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제작사에 따르면 '완벽한 타인'은 지난 3일(이하 현지 시간) 2018 아메리칸 필름 마켓(AFM) 스크리닝에서 세계 바이어들의 호응을 얻어 44개국에 판매돼 개봉된다.

 
영화는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휴대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공개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이야기. 
  

'완벽한 타인'은 아시아 8개국, 호주를 비롯한 오세아니아 34개국, 북미 2개국에 판매됐다. 2일 대만을 시작으로 8일 호주와 뉴질랜드, 9일 북미, 22일 싱가포르 등 해외 각국에서 연이어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앞서 국내에서는 개봉 6일 만에 손익분기점 180만명을 넘어섰다. 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완벽한 타인'은 지난 5일 하루 18만3,753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184만8,368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0월 31일 개봉해 6일 만의 기록이다.

 


홍정원 기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