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신유용, 성폭행 가해 코치의 '종'이었다..."방 청소-잔심부름 24시간 도맡았다"

신유용이 자신은 성폭행 가해 전 유도 코치의 '종'이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신유용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뷰를 가졌다.

5살 때 아버지의 권유로 유도를 시작했다는 신유용은 중학교 2학년 때 해당 코치와 처음 만나 잦은 폭행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유독 제게만 예민하게 반응하며 체벌했다"며 "같이 있던 동료들도 너한테만 너무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몽둥이로 엉덩이를 때려 피멍이 심하게 들고 운동 시간에 목조르기로 기절시켰다가 풀어주는 단계를 반복했다. 그래서 운동을 하기 싫을 정도였다"고 피해 사실을 전했다.

또한 고등학교 때는 해당 코치의 빨래와 방 청소, 잔심부름을 24시간 도맡는 담당이었다며 "종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성폭행 피해를 입게 된 발단은 고등학교 1학년 여름 전지훈련이다. 강원도 철원 훈련하며 운동 시간 전에 코치를 깨우러 갔다가 강제로 입맞춤을 당했다고. 이후 침묵했다는 그녀는 "어느 날 '야간 운동을 쉬어주겠다. 신유용은 방 청소하러 와라'고 해서 저녁 식사 후 청소하러 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성폭행 후 운동을 빌미로 협박했다는 전 코치는 이후로도 신유용을 20여 차례 성폭행했다. 또한 신유용이 대회 중 성적이 나지 않자 임신을 의심하며 임신 테스트와 산부인과 진료까지 받아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아무런 저항도 하지 못했던 이유로 신유용은 "자신의 유도 인생이 끝날 수 있다는 두려움이었다"고 전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글렌 클로즈 ‘더 와이프’, 2월 국내 개봉 확정...골든글로브+크리틱스초이스 접수 icon전북현대-인천유나이티드, 이재성↔문선민 트레이드 완료...공백 맞춤 영입 icon남편이 신고, ‘친모 청부살해 계획’ 교사 구속기소...“母가 준 고통참을 수 없었다” icon양세형X손담비X유병재, JTBC 新예능 ‘해볼라고’서 취업 도전 icon‘아시안컵 탈락’ 인도, 이변 주인공→대회 조기 마감에 감독 사임까지 icon‘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X이종혁X최병모, 믿보배 4인방의 유쾌한 캐릭터 공개 icon아이폰 SE2 출시 가능성?...홈버튼·콤팩트 디자인 돌아온다 icon[종합]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가 직접 밝힌#엔딩#박신혜#현빈#엠마 icon‘영재발굴단’, 천재 가수 프레디 머큐리 탄생 비결 공개...‘격려 이론’ 영향 icon박성광 측 "포차 '풍기물란', 작년 12월 영업 종료...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공식입장) icon‘알리타: 배틀 엔젤’, 로사 살라자르X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 내한 확정 icon"세계 명작 배워보자" 두산아트센터, 무료 미술강좌 '두산아트스쿨' 예약 오픈 icon전자담배, 일반담배 비교 95% 유해물질 적어...영국 공중보건국 실험 영상 공개 icon‘엑소의 사다리 타고 세계여행’ 3번째 티저 공개...가오슝·컨딩편 기대감 UP icon‘언더독’ 도경수X박소담, 반려견 케미 화보 공개 “시나리오 감동, 목소리 출연 결정” icon갓세븐 마크-뱀뱀, 밀라노 패션위크서 '꽃미모' 발산...글로벌 패셔니스타 면모 과시 icon[현장] "놀라게 하고 싶었다"...솔로데뷔 이민혁, '허타존'으로 완성한 음악세계(종합) icon손흥민·스털링·쿨리발리, 인종차별 논란 맞선 잉글랜드-이탈리아 축구 icon빵야tv, 서울가요대상 온라인 독점 중계에 접속 폭주+서버 마비 icon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전달...북미 2차 정상회담 열리나 icon박막례 할머니부터 베리베리까지, '스카이캐슬' 패러디 사용법 icon한파 닥친 FA시장, 남은 11명 선수 계약 가능하나 icon'체육계 성폭력 파문' 제자 성폭행→임신→영구제명 코치, 유소년 지도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진우 기억상실에도 기대 “나 알아보겠니?” icon‘서가대’ 방탄소년단 “새 앨범 준비 중” 깜짝 발표…후배 TXT 챙기기 ‘눈길’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수경 남편 바꿔치고 돈 내밀며 “위로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