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체육계 성폭력 파문' 제자 성폭행→임신→영구제명 코치, 유소년 지도

심석희 국가대표 선수의 성폭행 파문 이후 전 유도선수 신유용 등 체육계 #미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임신까지 시켜 영구제명된 코치가 여전히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15일 한 매체는 지난 2014년 대학 빙상팀 코치 시절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임신까지 시켰다는 사실이 드러나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징계를 받은 A씨가 여전히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영구제명 징계를 받고도 현재 태릉선수촌 근처에 사무실을 내고, 유소년 선수들을 지도하며 여전히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매체는 2012년 국가대표 코치였지만 여자 선수를 자신의 오피스텔로 불러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퇴출당한 B씨도 아직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B씨는 성추행 당시에는 대한체육회나 빙상연맹의 징계를 받지 않았지만 2016년 불법스포츠도박 혐의로 영구제명됐다. 

이들 외에도 폭행, 성추행, 성폭행 등 다양한 혐의를 받는 지도자들이 아직도 빙상계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이 주로 가르치는 대상이 유소년 선수들이라 언제든 범죄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9일 노태강 제2차관이 발표자로 나서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이어 16일 오후 10시 후속조치 계획을 서울청사 별관에서 설명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파 닥친 FA시장, 남은 11명 선수 계약 가능하나 icon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전달...북미 2차 정상회담 열리나 icon빵야tv, 서울가요대상 온라인 독점 중계에 접속 폭주+서버 마비 icon손흥민·스털링·쿨리발리, 인종차별 논란 맞선 잉글랜드-이탈리아 축구 icon신유용, 성폭행 가해 코치의 '종'이었다..."방 청소-잔심부름 24시간 도맡았다" icon글렌 클로즈 ‘더 와이프’, 2월 국내 개봉 확정...골든글로브+크리틱스초이스 접수 icon전북현대-인천유나이티드, 이재성↔문선민 트레이드 완료...공백 맞춤 영입 icon남편이 신고, ‘친모 청부살해 계획’ 교사 구속기소...“母가 준 고통참을 수 없었다” icon양세형X손담비X유병재, JTBC 新예능 ‘해볼라고’서 취업 도전 icon‘아시안컵 탈락’ 인도, 이변 주인공→대회 조기 마감에 감독 사임까지 icon‘봄이 오나 봄’ 이유리X엄지원X이종혁X최병모, 믿보배 4인방의 유쾌한 캐릭터 공개 icon박막례 할머니부터 신예 베리베리 등, '스카이캐슬' 패러디 넘어 프로모션까지 icon아이폰 SE2 출시 가능성?...홈버튼·콤팩트 디자인 돌아온다 icon[종합]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송재정 작가가 직접 밝힌#엔딩#박신혜#현빈#엠마 icon‘영재발굴단’, 천재 가수 프레디 머큐리 탄생 비결 공개...‘격려 이론’ 영향 icon박성광 측 "포차 '풍기물란', 작년 12월 영업 종료...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공식입장) icon"세계 명작 배워보자" 두산아트센터, 무료 미술강좌 '두산아트스쿨' 예약 오픈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진우 기억상실에도 기대 “나 알아보겠니?” icon‘서가대’ 방탄소년단 “새 앨범 준비 중” 깜짝 발표…후배 TXT 챙기기 ‘눈길’ icon‘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이수경 남편 바꿔치고 돈 내밀며 “위로금” icon‘둥지탈출3’ 박종진 아내와 외출 전 다정한 포옹 “평소엔 뽀뽀도 해” icon‘비켜라 운명아’ 간미연, 서효림 응원 “모두가 행복한 방법 찾을게” icon‘서가대’ 우도환, 레드벨벳 조이 응원 “좋은 음악으로 행복하게 해주세요” icon‘비켜라운명아’ 진예솔, 김혜리 친구들 앞에서 망신 “수준 차이 좀 느껴봐” icon‘사람이 좋다’ 송해 “먼저 간 아내, 꼼꼼한 사람이었다” 회상 icon‘사람이 좋다’ 송해, 젊은시절 극단적 선택 “1·4후퇴 때 부모님과 생이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