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인천 '벚꽃길' 벽화 제거 예정...'로이킴 숲'은?

박유천의 마약 투약 혐의 때문에 ‘박유천 벚꽃길’ 벽화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싱글리스트DB

19일 스포츠조선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과 관련해 인천 계양구 서부간선수로 살라리로 2번길에 있는 ‘박유천 벚꽃길’ 벽화가 곧 제거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유천 벚꽃길’을 담당하는 인천 계양구청 관계자는 “‘박유천 벚꽃길’의 벽화는 곧 제거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관계자는 “봉사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벽화는 최대 오는 8월 이전까지 제거하기로 합의했다”면서 “팻말은 봉사단 및 박유천 팬클럽 측과 좀더 충분한 협의가 필요하다. 저희로서도 기부받은 부분인 만큼 입장이 조심스럽다”고 설명했다.

2013년 지역 자원봉사 단체가 박유천 팬클럽 ‘블레싱유천’의 기부를 받아 조성한 '박유천 벚꽃길'의 벽화에는 총 1.8km의 벚꽃길 중 약 200m에 걸쳐 박유천을 형상화한 여러 개의 그림과 '박유천 보고싶다'라는 문구가 담겨있으며 박유천이 인터뷰나 팬미팅에서 전한 속내와 자작곡 가사, 드라마 대사 등이 담긴 34개의 팻말도 이 길에 설치돼 있다.

사진=싱글리스트DB

최근 박유천이 전 약혼녀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의 마약 투약 논란에 휘말리면서 해당 길에 대한 시민들의 항의와 벽화 삭제 및 지정 취소를 요구하는 민원이 급증해 계양구청 측이 이 길 벽화를 제거하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16일 박유천의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하는가 하면 17~18일 박유천을 소환해 마약 구입과 투약 관련 혐의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박유천 측은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마약 추정 물건을 들고 가는 영상이 찍혔고,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이 있었다'는 보도에 대해 "경찰이 묻지도 않은 내용이다. 손등과 손가락의 상처는 수개월 전 다친 것으로, 경찰이 이미 확인했다. 허위 사실 보도에 대해 정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강남구청은 19일 사회적 여론을 감안해 '정준영 단톡방' 멤버이자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로이킴의 팬들이 기부한 '로이킴 숲'의 정자 표식과 우체통 등을 철거했다고 밝혔다. 다만 '로이킴 숲' 역시 팬들이 설치한 팻말은 제거하지 못하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오감으로 만나는 고흐...오늘(19일) 개막 icon김해숙X손호준 케미 효과?...'크게될놈', 좌석판매율+동시기 개봉 韓영화 1위 icon부산서 여대생 피살, 뒤따라오던 남성이 갑자기 목졸라…차량 아래 유기 icon'탐사보도세븐' 스쿨미투 1년, 변하지 않는 학교+가해교사들 icon‘열혈사제’ 김남길, 뜻깊은 종영소감 “정의를 유쾌하게 푼 보람찬 순간" icon'바이스' 10만 돌파, 높은 완성도+영화적 재미에 흥행 지속 icon‘패션 아이콘’ 마돈나, 팝의 여왕으로 귀환…수록곡 ‘Madame X’ 선공개 icon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시리즈...광화문→신촌으로 떠나다 icon강릉 동해상 4.3 지진, 강원·경북·충북 등 영향...기상청 "피해 없을 듯" icon봄날엔 색다른게 필요해, 페미닌 ‘셋업슈트’로 패션지수 UP icon조정석♥︎윤시윤, ‘녹두꽃’ 브로맨스ing “나도 모르게 눈물 닦아줘”(ft.한예리) iconNCT 127, 美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사라' 출연...글로벌 인기 입증 icon롯데마트 ‘극한도전’ 이벤트, 21일 단 하루 앵콜! 인기상품 다시 만난다 icon김연아, 로맨틱 봄날에 선보인 ‘핑크빛’ 무드 주얼리화보 icon‘조카바보’ 삼촌·이모는 시선집중! 제로투세븐, 어린이날 맞이 패션기획전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의 신’ MV 3개 부문 기네스 신기록…’페르소나’ 200만장 판매고 icon브라바도, 비틀스-롤링스톤스 등 레전드와 만남...‘입을 수 있는’ 음악 선보인다 icon'진주 방화-살해범' 안인득, 1년전 조현병 증세 심각...주민들 "일 낼 줄 알았다" icon나경원, 지적장애인 딸 언급하며 울먹 “취준생인데 5번 떨어져” icon강원 동해 지진, 횡성·원주 등 도내 전체에서 감지…불안감 고조 icon블랙핑크, LA서 북美 투어포문...'킬 디스 러브' 떼창 터졌다! icon에이비식스 박우진, 개인 트레일러 영상 속 '특유의 강렬 남성美 ' icon‘데뷔 2년차’ 전종서, 영화 ‘블러드 문’ 할리우드 진출? 소속사 “출연 논의 중” [공식] icon‘전참시’ 보컬神 김연우, 이승윤 국악 DNA 발견! ‘복면가왕’ 도전기 icon'컴백 D-6' 윤지성, 신곡 '너의 페이지' MV 티저...몽환美로 신비감 증폭 icon‘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숨길 수 없는 귀공자 포스…무용계 꽃미남 셀럽 icon라이관린, 화보인가 한폭의 산수화인가...탄성 자아내는 수트화보 icon‘자백’ 2차 인물관계도 공개! 이준호X유재명X신현빈X남기애 ‘도벤져스’ 결성 icon‘궁금한이야기Y’ 1등 신랑감 남자친구, 신혼집 비용 1억 7천만원의 행방은? icon서민정 "방탄소년단에 모자선물=지인 업체 홍보? 주문 제작한 것" 해명 icon뉴이스트, 동화같은 티저 속 여왕의 상방된 그림자...궁금증 증폭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