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진주 방화-살해범' 안인득, 1년전 조현병 증세 심각...주민들 "일 낼 줄 알았다"

안인득씨가 일을 저지를 것이라는 걸 주민들은 알고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중앙일보는 진주 가좌주공아파트 방화-흉기난동 피의자 안인득씨가 1년 전부터 증세가 심각했다며 주민들이 이를 다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아파트 302동에 사는 주민은 3월 8일에 안인득씨와 마찰을 빚어 인근파출소에 신고했다. 그는 “가족들과 아파트 주차장을 지나가는데 젊은 남성이 계속 쳐다봤다. ‘왜 쳐다보냐’고 했더니 다짜고짜 욕을 하고 집 앞까지 따라오길래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안씨는 이 아파트 주민으로부터 5건의 경찰 신고를 당했다. 4건은 안씨 집 바로 위층인 506호 주민이 신고했다. 나머지 한 건은 302동 주민과의 마찰이었다. 경찰은 서로 주먹을 휘두르거나 직접적인 피해가 없다는 이유로 4건은 사건 처리를 하지 않았다. 506호 주민이 신고한 오물 투척 난동에 대해서만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사건 처리가 진행 중이다.

302동 주민은 “안씨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을 이 동네 주민 상당수가 알고 있었다”며 “경찰 신고를 해도 아무 조처를 해주지 않아 주민들 사이에서 ‘누구 한 명 죽어 나가야 경찰이 움직이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안씨의 이상 증세는 지난해 여름부터 심각해지기 시작했다고 주민들은 말했다. 이 아파트에서 4년째 청소일을 하는 유모씨는 “안씨가 2015년 12월 이사 왔을 때에는 아파트에 비치된 운동기구를 이용하고 이웃 주민과 인사하는 등 정상적인 모습이었다”며 “여름이면 열어두던 현관문을 지난해 여름부터 한 번도 열지 않더니 그때부터 자신의 집 베란다에 서서 고함을 지르고 욕을 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안씨는 지난해 9월 26일 대변과 소변을 섞은 오물을 엘리베이터와 506호 주민 현관문에 뿌렸다. 또 올해 2월 28일 그는 출근길에 나선 506호 주민에게 계란을 던져 신고를 당했다. 3월 3일과 3월 12일에도 506호 현관문에 간장 물과 커피를 섞은 물을 뿌렸다. 506호 주민이 집 앞에 설치한 CCTV에 3월 12일 오물 투척 난동이 찍혔고 경찰은 재물손괴 혐의로 안씨를 입건한 상태다.

집에서 은둔생활을 하던 안씨는 조현병 증세가 점점 심각해지면서 살도 급격히 빠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유씨는 “안씨가 처음 이사 왔을 때에는 살이 통통했는데 올해 초에 보니깐 몸이 삐쩍 말랐더라”며 “젊은 나이에 혼자 살다 보니 우울증이 와서 베란다에서 고함을 지르고 횡설수설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4시 30분 방화와 살인 사건이 벌어지자마자 주민들은 안씨를 범인으로 특정했다. 이 아파트 302동에서 14년째 살고 있는 표모씨는 “올해 4월에만 안씨가 베란다에서 고함치는 모습을 2차례 목격했다”며 “17일 새벽 소방차와 경찰차 출동 소리에 아파트 주차장으로 뛰쳐나온 주민들이 한목소리로 ‘안씨가 결국 일을 냈구나’고 말할 정도로 안씨의 이상증세는 심각했다“고 말했다.

2010년 편집형 정신분열증(조현병) 진단을 받은 안씨는 2016년 7월까지 진주의 한 정신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았지만 이후 어떠한 치료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브라바도, 비틀스-롤링스톤스 등 레전드와 만남...‘입을 수 있는’ 음악 선보인다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3개 부문 기네스 신기록…’페르소나’ 200만장 판매고 icon‘조카바보’ 삼촌·이모는 시선집중! 제로투세븐, 어린이날 맞이 패션기획전 icon'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인천 '벚꽃길' 벽화 제거 예정...'로이킴 숲'은? icon‘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오감으로 만나는 고흐...오늘(19일) 개막 icon김해숙X손호준 케미 효과?...'크게될놈', 좌석판매율+동시기 개봉 韓영화 1위 icon부산서 여대생 피살, 뒤따라오던 남성이 갑자기 목졸라…차량 아래 유기 icon'탐사보도세븐' 스쿨미투 1년, 변하지 않는 학교+가해교사들 icon‘열혈사제’ 김남길, 뜻깊은 종영소감 “정의를 유쾌하게 푼 보람찬 순간" icon'바이스' 10만 돌파, 높은 완성도+영화적 재미에 흥행 지속 icon‘패션 아이콘’ 마돈나, 팝의 여왕으로 귀환…수록곡 ‘Madame X’ 선공개 icon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시리즈...광화문→신촌으로 떠나다 icon강릉 동해상 4.3 지진, 강원·경북·충북 등 영향...기상청 "피해 없을 듯" icon봄날엔 색다른게 필요해, 페미닌 ‘셋업슈트’로 패션지수 UP icon나경원, 지적장애인 딸 언급하며 울먹 “취준생인데 5번 떨어져” icon강원 동해 지진, 횡성·원주 등 도내 전체에서 감지…불안감 고조 icon블랙핑크, LA서 북美 투어포문...'킬 디스 러브' 떼창 터졌다! icon에이비식스 박우진, 개인 트레일러 영상 속 '특유의 강렬 남성美 ' icon‘데뷔 2년차’ 전종서, 영화 ‘블러드 문’ 할리우드 진출? 소속사 “출연 논의 중” [공식] icon‘전참시’ 보컬神 김연우, 이승윤 국악 DNA 발견! ‘복면가왕’ 도전기 icon'컴백 D-6' 윤지성, 신곡 '너의 페이지' MV 티저...몽환美로 신비감 증폭 icon‘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숨길 수 없는 귀공자 포스…무용계 꽃미남 셀럽 icon라이관린, 화보인가 한폭의 산수화인가...탄성 자아내는 수트화보 icon‘자백’ 2차 인물관계도 공개! 이준호X유재명X신현빈X남기애 ‘도벤져스’ 결성 icon‘궁금한이야기Y’ 1등 신랑감 남자친구, 신혼집 비용 1억 7천만원의 행방은? icon서민정 "방탄소년단에 모자선물=지인 업체 홍보? 주문 제작한 것" 해명 icon"주말에 뭐할지 걱정 끝"...정주행 시작! 넷플릭스 콘텐츠 icon뉴이스트, 동화같은 티저 속 여왕의 상방된 그림자...궁금증 증폭 icon'그것이 알고싶다' 파리지앵 선교 목사, 사실은 가정 폭력-성폭행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