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블랙핑크, LA서 북美 투어포문...'킬 디스 러브' 떼창 터졌다!

블랙핑크가 세계적 스타들의 응원 속에 데뷔 첫 북미 투어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블랙핑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 포럼(THE FORUM)’에서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LOS ANGELES’를 개최했다.

블랙핑크는 엘비스 프레슬리, 잭슨파이브, 프레디 머큐리, 엘튼 존, 에릭 클랩튼, 백스트리트 보이즈, 레이디 가가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도 발자취를 남긴 ‘더 포럼’에서 자신들의 기량을 마음껏 펼쳤다.

이른 오전부터 공연장 일대는 블랙과 핑크 의상을 입고 온 팬들로 가득했다. 다양한 연령대와 인종의 팬 블링크는 ‘뿅봉’으로 불리는 공식 응원봉과 각양각색 플래카드를 흔들며 블랙핑크를 맞이했다.

무대는 시작과 동시에 후끈 달아올랐다. 오프닝을 알리는 '뚜두뚜두’의 웅장한 전주가 흘러 나오자 팬들의 함성은 공연장을 뒤흔들었다.

블랙핑크는 “아름다운 도시에서 많은 분들과 함께해서 영광이다. 보고 싶었다”며 “같이 즐겨주세요!"라고 외쳤고, 관객들은 더욱 흥분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화답하듯 블랙핑크는 'STAY'와 '휘파람’ 어쿠스틱 버전을 부르며 초반부터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멤버별 4인 4색 솔로 무대도 빛났다. 로제는 비틀즈의 ‘Let it Be’, 박봄의 ‘You & I’,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편곡, 감미로운 보컬을 입혀 듣는 이들의 마음을 녹였다. 리사는 ‘Take Me’, ‘Swalla’에 맞춰 섹시하면서도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감탄을 자아냈다. 지수와 제니는 각각 ‘Clarity’, ‘SOLO’로 무대를 꽉 채웠다.

데뷔곡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 등 모든 퍼포먼스 중에서 단연 압도적인 반응을 일으킨 곡은 ‘킬 디스 러브'였다.

무대가 시작되자 팬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떼창으로 하나가 됐다. 중독적인 멜로디의 후렴구뿐만 아니라, 난이도가 높은 영어 래핑까지 큰 목소리로 따라 부르며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물었다. 블랙핑크와 관객이 함께 꾸며낸 ‘킬 디스 러브' 무대는 그야말로 장관을 연출했다.

지난 5일 발표된 ‘킬 디스 러브’는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 37개 지역 아이튠즈 송차트 1위에 올랐고, K팝 그룹 최단 시간으로 뮤직비디오 조회수 2억뷰를 돌파하며 전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무대가 끝나자 로제는 “신곡이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다들 따라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감동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 기운을 이어 받아 블랙핑크는 메인과 돌출 무대를 휘저으며 온몸을 던졌다. 중앙, 사이드 스크린과 다수의 무빙 라이트, 형형색색 레이저는 입체감을 더했다.

지루할 틈 없는 2시간의 러닝 타임이 이어졌고 블랙핑크는 “오늘 밤을 평생토록 기억하겠다"며 “블랙핑크는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지켜봐주세요! 사랑해요!”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공연 직후 미국 빌보드는 블랙핑크 이번 콘서트와 관련 '블랙핑크, 첫 번째 북미 투어로 더 포럼을 흔들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는 제목의 리뷰를 발빠르게 전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공연에 대해 “엄청난 훅과 대륙을 넘나드는 음악적 영향, 거대한 폭죽, 빈틈 없는 안무, 멤버들 간의 케미 그리고 4인조가 단체로 뿜어내는 멋으로 가득 차있다”며 극찬했다.

이번 블랙핑크 북미투어 첫 콘서트에는 영미 팝계 유명 인사와 최고의 스타들이 관람했다. 퍼렐 윌리엄스, 베니 블랑코, DJ 스네이크, 팝 밴드 레이니, 프로모터 골든보이스의 폴 톨렛 및 AEG 북미주 회장 릭 뮬러, 지난해 블랙핑크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은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대표 레이블 인터스코프 관계자 등이 참석해 힘을 북돋웠다.

특히, 세계적인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해리 스타일스도 콘서트 현장을 찾아 무대를 관람했다. 영국 메트로는 “해리 스타일스가 어느 순간에는 열심히 지켜보면서 턱을 괴고 앞으로 다가가는 등 완전히 공연에 몰두해 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블랙핑크는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19일에는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2주차 무대에 오른다. 또 오는 24일 시카고, 27일 해밀턴, 5월 1일~2일 뉴어크, 5월 5일 애틀랜타, 5월 8일~9일 포트워스로 이어지는 총 6개 도시 8회 규모의 북미 투어를 개최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원 동해 지진, 횡성·원주 등 도내 전체에서 감지…불안감 고조 icon나경원, 지적장애인 딸 언급하며 울먹 “취준생인데 5번 떨어져” icon'진주 방화-살해범' 안인득, 1년전 조현병 증세 심각...주민들 "일 낼 줄 알았다" icon브라바도, 비틀스-롤링스톤스 등 레전드와 만남...‘입을 수 있는’ 음악 선보인다 icon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MV 3개 부문 기네스 신기록…’페르소나’ 200만장 판매고 icon‘조카바보’ 삼촌·이모는 시선집중! 제로투세븐, 어린이날 맞이 패션기획전 icon'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인천 '벚꽃길' 벽화 제거 예정...'로이킴 숲'은? icon‘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展, 오감으로 만나는 고흐...오늘(19일) 개막 icon김해숙X손호준 케미 효과?...'크게될놈', 좌석판매율+동시기 개봉 韓영화 1위 icon부산서 여대생 피살, 뒤따라오던 남성이 갑자기 목졸라…차량 아래 유기 icon'탐사보도세븐' 스쿨미투 1년, 변하지 않는 학교+가해교사들 icon‘열혈사제’ 김남길, 뜻깊은 종영소감 “정의를 유쾌하게 푼 보람찬 순간" icon'바이스' 10만 돌파, 높은 완성도+영화적 재미에 흥행 지속 icon‘패션 아이콘’ 마돈나, 팝의 여왕으로 귀환…수록곡 ‘Madame X’ 선공개 icon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시리즈...광화문→신촌으로 떠나다 icon강릉 동해상 4.3 지진, 강원·경북·충북 등 영향...기상청 "피해 없을 듯" icon봄날엔 색다른게 필요해, 페미닌 ‘셋업슈트’로 패션지수 UP icon조정석♥︎윤시윤, ‘녹두꽃’ 브로맨스ing “나도 모르게 눈물 닦아줘”(ft.한예리) iconNCT 127, 美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사라' 출연...글로벌 인기 입증 icon에이비식스 박우진, 개인 트레일러 영상 속 '특유의 강렬 남성美 ' icon‘데뷔 2년차’ 전종서, 영화 ‘블러드 문’ 할리우드 진출? 소속사 “출연 논의 중” [공식] icon‘전참시’ 보컬神 김연우, 이승윤 국악 DNA 발견! ‘복면가왕’ 도전기 icon'컴백 D-6' 윤지성, 신곡 '너의 페이지' MV 티저...몽환美로 신비감 증폭 icon‘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숨길 수 없는 귀공자 포스…무용계 꽃미남 셀럽 icon라이관린, 화보인가 한폭의 산수화인가...탄성 자아내는 수트화보 icon‘자백’ 2차 인물관계도 공개! 이준호X유재명X신현빈X남기애 ‘도벤져스’ 결성 icon‘궁금한이야기Y’ 1등 신랑감 남자친구, 신혼집 비용 1억 7천만원의 행방은? icon서민정 "방탄소년단에 모자선물=지인 업체 홍보? 주문 제작한 것" 해명 icon"주말에 뭐할지 걱정 끝"...정주행 시작! 넷플릭스 콘텐츠 icon뉴이스트, 동화같은 티저 속 여왕의 상방된 그림자...궁금증 증폭 icon015B, 오늘(19일) R&B 신곡 '더 좋아진 내가 진 거야' 발매(ft. Wayn) icon'물의 기억', 현미경 시점 촬영 눈길...봉하마을 풍경 담은 스틸 공개 icon'동상이몽2' 허규, 달콤살벌 결혼생활 폭로? "신동미를 고발합니다" icon'그것이 알고싶다' 파리지앵 선교 목사, 사실은 가정 폭력-성폭행범? icon‘호구들의 감빵생활’ 정형돈X장도연, 모범수 추리에 大혼란...진짜 마피아는? icon김재중, 日 아레나투어 인기몰이...고베·요코하마 추가 확정 icon박효신 ‘웃는 남자’, 한국 뮤지컬 최초 4관왕 달성...내년 1월 재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