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밥 1끼 할래? 2030세대 40% “하루 한끼도 가족과 못먹어”

2030세대 5명 중 2명이 하루 한 끼도 가족과 함께 먹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지 못하는 가장 대표적인 이유는 한 데 모이기 어렵기 때문이었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가 가정의 달을 맞아 알바몬과 함께 ‘가족과 함께 식사하나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설문에는 대학생, 취준생, 알바생, 직장인 등 2030세대 2341명이 참여했다.

하루 평균 몇 끼 정도를 가족과 함께 먹는지 질문을 던진 결과 응답자의 40.5%가 ‘한 끼도 가족과 함께 먹지 않는다’고 답했다. 하루 한 끼도 가족과 함께 먹지 않는다는 응답은 알바생에게서 44.4%로 가장 높았으며, 취준생이 35.2%로 가장 낮았다. 또 ‘평균 한 끼 정도는 가족과 함께 먹는다’는 응답은 51.3%로 나타났다. 하루 두 끼 이상을 가족과 함께 먹는다는 응답은 채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2030세대가 가족과 함께 하는 식사는 주로 ‘저녁’에 집중되어 있었다. 전체 응답자의 48.9%가 ‘주로 저녁에 함께 식사를 한다’고 밝혔다. ‘아침을 함께 먹는다’는 응답은 13.3%로 많지 않았으며, ‘점심(7.6%)’보다는 ‘야식(8.4%)’을 함께 한다는 응답이 소폭 더 높았다.

실제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5명 중 3명은 자신이 평소 가족과 충분히 식사를 하지 못한다고여기고 있었다. ‘평소 가족과 충분히 자주 식사를 하는가’를 물은 결과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62.5%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그렇다’는 응답은 37.5%로 낮았다. 가족과 충분히 식사한다는 응답을 직업별로 살펴보면 취준생이 41.3%로 가장 높았으며, 대학생(37.5%), 직장인(35.8%) 순으로 높았다. 알바생은 34.3%로 전체 응답 그룹 중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다.

이처럼 2030세대들이 가족과 자주 식사시간을 갖지 못하는 대표적인 이유는 ‘바빠서’였다. 가족과 식사를 함께 하지 못하는 이유를 복수로 선택하게 한 결과 ‘가족들이 바빠 한 데 모이기 힘들어서’가 응답률 39.9%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업무, 과제 등 일과가 너무 바빠 가족에게 시간을 낼 수 없어서(36.0%)’가 적지 않은 응답을 얻어 2위에 올랐다.

이밖에 ‘자취 등으로 가족과 떨어져 살아서(31.8%)’, ‘대부분의 식사를 나가서 해서(10.4%)’, ‘가족들이 각자 식사를 해결하는 분위기라서(9.2%)’, ‘체중관리를 위한 나만의 식단/패턴이 있어서(8.2%)’, ‘혼자 먹는 것이 익숙하고 편해서(7.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시간 여유가 주어진다면 가족들과 가장 함께하고 싶은 것은 역시 ‘식사’였다. ‘여유로운 저녁시간을 맞이한다면 가족과 함께하고 싶은 것’ 1위에 ‘식사, 외식(52.6%)’이 꼽혔다. 2위는 ‘영화, 연극, 전시 관람 등 문화생활(43.0%)’이, 3위는 ‘드라이브 등 나들이(25.1%)’가 각각 꼽혔다. 이밖에 ‘산책(18.2%)’, ‘휴식(10.0%)’, ‘쇼핑(8.2%)’, ‘대화(7.9%)’ 등이 이어졌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공명 친척형, ‘굿모닝FM’ 깜짝 출연 “동생이 배우 공명, 파이팅 하자!” icon올리브영,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3만원 이상 결제 시 3000원 즉시할인 icon단골고객 관리는 판매자가! 11번가, 추가할인 제공하는 ‘스토어 장바구니쿠폰’ icon붓처스컷·투뿔등심·로스옥, 전메뉴 30% 할인...‘다인힐 배달위크’ icon‘구해줘2’ 천호진-오연아, 성혁 작정하고 속였다…엄태구 기습에 굴욕 icon‘해투4’ 정다은 “텅빈 사무실에서 조우종이 업어주기도” 비밀연애 풀스토리 icon‘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피터 파커X토니 스타크, 모두를 뭉클하게 만든 한컷 icon‘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집념의 新다크 히어로…결국 최원영 응징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X정재일 등 실력파 제작진 결합 '황금 시너지' icon‘골목식당’ 백종원X정인선 ‘인정’...양식집 부부사장 울컥 ‘최고의 1분’ icon이다지, ‘나혼산’ 거절하고 ‘라스’ 출연…박선주 “하성운 사귀고 싶다고 생각” icon‘아내 폭행사망’ 유승현, “폭력에 정당성 없다” 과거 발언 재조명 icon‘더뱅커’ 김태우, 초대 행장직 욕심에 김상중 배신...유동근과 거래제안 ‘충격반전’ icon‘나혼자산다’ 조병규, 강남 일출명당 찾기? 4차원 매력 폭발 icon‘美 영주권 포기’ 옥택연, 오늘(16일) 전역…모범 병사의 좋은 예 icon‘마리텔2’ 김수미, 모르모트PD ‘댄스 스승’ 박지우 만난다! 정열의 댄서로 변신 icon'뉴이스트로드' 담력훈련·낚시·호캉스까지...뉴이스트 매력 大방출 icon존경·감사 선물 건기식, 가정의달 할인 이벤트 ‘풍성’ icon맛있닭, 세븐일레븐 판매…5월 한달간 ‘1+1’ 이벤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