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스테이지K’ 보아편, 4색 감동사연 속 中 우승…역대급 댄스전쟁

‘스테이지K’ 보아 편이 4개국 챌린저들의 감동적인 사연들뿐 아니라 ‘역대급 댄스전쟁’으로 시선을 강탈한 가운데 중국의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20일 방송된 JTBC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 보아 편에는 파워풀한 댄스로 유명한 드림스타 보아의 커버 팀답게 어느 때보다 프로페셔널한 춤실력으로 무장한 중국, 스페인, 브라질, 미국 챌린저 팀이 등장했다.

가장 먼저 무대에 선 중국 팀은 오랫동안 댄스 팀으로 호흡을 맞춰 온 여성 5인조였다. 이들은 보아의 9집 타이틀곡 ‘WOMAN’을 선택, 완전히 거꾸로 매달린 모습으로 등장하는 고난도의 인트로 안무까지 소화해 보아를 경악시켰다. 보아는 “커버라기보단 하나의 퍼포먼스 작품을 본 듯”하다며 찬사를 보냈다.

두 번째로 미국 보스턴대 재학 중인 여대생 엘리야가 등장했다. 엘리야는 여린 외모와 달리 옆돌기와 공중 돌기가 포함된 강렬한 안무로 ‘My name’을 선보여,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웠다. 특히 엘리야가 보아의 출연 영화 ‘Make your move’에 있는 퍼포먼스까지 재현하자, 보아는 “정말 나를 좋아하고 나에 대해 많이 아는 사람이 분명하다”며 감동을 숨기지 않았다.

세 번째로는 일본인이지만 브라질 국적의 빅토르와 리오로 구성된 남녀 혼성 2인조가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애틋한 커플댄스가 하이라이트인 ‘Only one’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진짜 커플 같은 케미스트리에 보아와 함께 심사에 나선 안무가 심재원은 “이별의 애틋함이 ‘요즘 애들 감성’으로 제대로 표현됐다”며 놀라워했다.

마지막 차례는 남성 1인으로 구성된 스페인 팀이었다. 현지 연예기획사 대표의 아들로, 한국 아이돌이 되고 싶어 반대를 무릅쓰고 한국에서 생활 중이라는 ‘이반’은 넘치는 열정으로 ‘Eat you up’ 무대를 선보였다. “너무 긴장했는지 몸에 다소 힘이 들어갔다”는 평이 나왔지만 꿈을 향한 이반의 노력에 박수가 쏟아졌다.

관객투표에선 중국(67)이 가장 앞선 가운데 미국(54), 브라질(35), 스페인(20) 순으로 점수가 나왔다. 하지만 K-리더스 투표는 브라질 2표(은지원 산다라박), 중국 1표(유빈), 미국 1표(박준형)로 혼전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안무가 심재원이 브라질을, 보아가 중국을 선택하면서 브라질과 중국이 ‘스테이지2’에 진출했다.

‘스테이지2’ 지정곡으로 보아는 ‘아틀란티스 소녀’를 골랐다. 중국은 도입부와 끝부분이 일치하는 독특한 구성과 고난도의 창작 안무가 결합된 칼군무를 선보였고, 브라질은 여고생 리오의 상큼한 매력과 이를 뒷받침한 빅토르의 환상적인 호흡이 결합된 2인조 무대로 환호를 이끌어냈다.

관객투표 결과에서 중국(92)이 브라질(85)에 단 7표 앞선 가운데, K-리더스 투표 역시 중국 2표(박준형 유빈), 브라질 2표(은지원 산다라박)로 팽팽히 갈렸다. 하지만 안무가 심재원과 보아가 모두 “인트로와 아우트로가 매칭되는 구성이 참 마음에 들고 인상적이었다”며 중국을 선택, 우승은 중국에 돌아갔다.

감동의 ‘스테이지K’는 보아의 대표곡인 ‘넘버 원(No.1)’으로 꾸며졌다. 보아는 콜라보 무대를 위해 중국 팀과 맞춰 블랙톤 의상으로 갈아입고 무대에 등장하는 열정을 보였고, ‘아시아 대표 뮤즈’다운 명불허전의 파워풀 댄스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사진=JTBC '스테이지K'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