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자동차
5월 4주차 트위터 화제의 키워드...노 前 대통령·추도식·문재인 등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함께 지난 한 주 간(5월 17일 ~ 5월 23일) 트위터 상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노 전 대통령’이 화제의 키워드를 차지했다. 23일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관심이 모인 결과다. 지난 한 주간 노무현, 전대통령 등의 키워드가 활발히 언급되며 각각 12만 건, 2만 4천 건의 언급량을 보였다. 

트위터에서 추도식에 관한 소식이 활발히 오가며 ‘추도식’ 키워드가 연관어 상위에 올랐다. 트위터 유저 외에도 청와대와 이낙연 국무총리, 박영선 장관 등 정치인과 다수 언론사가 트위터에서 추도식 관련 소식을 전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KTV 국민방송은 공식 계정을 통해 추도식 현장을 생중계했고, 해당 라이브 방송은 4천 명이 넘는 누적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모이며 ‘부시’ 키워드도 연관어로 나타났다. 트위터에서는 부시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향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다”고 회고한 추도사를 인용한 트윗이 활발히 오갔다. 지난 한 주 간 부시 키워드는 1만 건에 달하는 언급량을 보였다. 

부시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한 ‘초상화’도 화제가 되며 ‘화가’, ‘초상화’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은퇴 후 화가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를 한 뒤 자신이 손수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했다. 트위터 유저들은 “고맙고 감사합니다”, “그림을 보면 볼수록 좋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관한 트윗도 활발히 생성되며 ‘문재인’ 키워드도 연관어로 집계됐다. 트위터에서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과거 일화와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된데다, 추도식 전날 진행된 부시 전 대통령과의 접견에 관한 뉴스가 활발히 공유됐기 때문이다. 한 트위터 유저가 올린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의 추도사 영상은 6천 5백 명에 달하는 누적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10주기 추도식을 앞두고 공개된 노 전 대통령의 친필 메모에도 관심이 모이며 ‘메모’, ‘언론’ 키워드도 연관어로 나타났다. 공개된 266건의 메모 중 “언론과의 숙명적인 대척”, “책임 없는 언론과의 투쟁을 계속할 것” 등 언론에 관한 메모가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트위터에서는 최초로 메모를 공개한 뉴스타파의 트윗이 활발히 공유되며 1천 건에 달하는 리트윗을 이끌어 냈다. 

사진=트위터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에뛰드하우스, 구매고객 ‘천만’ 돌파...오늘(27일) 단하루 50% 할인 iconNCT 127 '슈퍼휴먼', 아이튠즈 전 세계 25개 지역 1위 icon베를린 필하모닉 앙상블, ‘이건음악회’ 내한 확정...무료로 즐기는 고품격 클래식 icon봉준호 ‘기생충’ 효과? 바른손이엔에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소식에 상한가 iconYG 측 "양현석 성접대 의혹? 동석 맞지만 사실 아니다"(공식) icon쿠팡, ‘여름리빙페어’ 오픈…최대 70% 할인 icon최송현, '패디 앰배서다이버' 선정...전세계 韓 다이빙 알린다 icon윤아, 스페셜 앨범 신곡 2곡 수록 '달달 여름송→팬송까지' icon‘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경남-유수빈-김시은, 전국환 유세장에서 댄스 삼매경? iconDAY6(데이식스), 6월 29일 잠실 실내체육관서 국내 두번째 팬미팅 개최 icon정명훈X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서양음악 400년의 역사를 만나다 icon서강준, 첫 필리핀 팬미팅 성료…新한류스타로 도약 icon옹성우, 워너원 이후 첫 솔로곡은 'Heart Sign'...인트로 기습 공개 icon"유쾌한 피크닉"...우주소녀, 스페셜 앨범 팔색조 포토 티저 icon양현석, ‘스트레이트’ 성접대 의혹 보도 예고…바람잘날 없는 YG icon신현준, 故앙드레김 브랜드 부활에 앞장 "新프로젝트 준비중" icon'비스트' 이성민, '살인은폐' 형사 변신...극한 감정연기 기대↑ icon‘봄밤’ 한지민-정해인-김준하, 권태기부터 결혼까지 ‘리얼 일상 멜로’ icon'애나벨 집으로', '컨저링' 유니버스 귀환...티저포스터&1차예고편 공개 icon박지훈, 솔로데뷔 후 첫 생일 팬미팅...'갓'돌잡이에 파워풀 무대까지 icon정소민, 하와이 사로잡는 ‘청순+청량’ 매력 발산 icon"출근길에 최저가 쇼핑"...티몬, '무한타임'서 온라인 최저가 상품 판매 icon'엑스맨: 다크피닉스' 마이클 패스벤더 "시리즈 최고 캐릭터? 바로 '매그니토'" icon한정수, 구하라에 "견뎌내는만큼 강해질 있어요" 응원 댓글 icon김해공항-제주공항, 갑작스런 '호우특보'로 결항 속출 icon방탄소년단, 브라질 상파울루 스타디움 투어서 10만 관객 떼창 "잊지 못할 순간" icon'엑스맨: 다크피닉스' 소피 터너 "진 그레이役 영광...모두가 신뢰해줬다" icon'엑스맨: 다크피닉스' 사이먼 킨버그 감독 "영화 마지막 장면, 절대 놓치지 말 것!" icon인사담당자 98% "우리 회사 채용과정 공정해"...불합격 사유 공개 반대 icon나홀로족부터 펫팸족 위한 적금·보험상품 출시 icon‘왓쳐’ 한석규, 2년만에 안방복귀! 연기神 ‘범접불가 아우라’ icon김재환, 첫 솔로앨범으로 21주차 가온 소매점 앨범차트 주간 1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