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병풍 파문' 김대업, 도피 3년만에 필리핀서 체포...송환 후 수사재개

‘병풍’ 파문을 일으킨 김대업이 필리핀에서 붙잡혔다. 

사진=연합뉴스

2일 경찰과 검찰, 법무부 등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청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 경찰관(코리안데스크)은 현지 이민청과 합동으로 6월 30일 필리핀 말라떼의 한 호텔에서 2002년 대선 당시 ‘병풍’ 파문을 일으킨 김대업을 불법체류 혐의로 붙잡아 수용소에 수감했다.

김대업은 사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도피했고 3년 만에 필리핀에서 체포됐다. 그는 체포되기 전까지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수배된 상태였다.

김대업은 2011∼2013년 강원랜드 등의 CCTV 교체 사업권을 따주겠다며 관련 업체 영업이사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2억5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고소당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김씨가 건강 문제를 호소하자 2016년 6월 30일 시한부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김씨는 출석을 미루다가 같은 해 10월 필리핀으로 출국했다. 검찰은 별도의 출국금지 조치는 하지 않았다.

또한 그는 게임산업진흥법위반·방조 혐의로 이미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았지만 형이 집행되지 못한 상태였다. 이에 따라 김대업이 국내로 송환되면 즉시 처벌이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과 법무부는 필리핀 당국이 김대업을 추방하는 대로 신병을 넘겨받아 국내로 송환한 뒤 처벌 집행과 사기 혐의에 대한 수사도 재개할 예정이다.

김대업는 2002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장남이 돈을 주고 병역을 면제받았다고 허위로 폭로했다. 이른바 ‘병풍’ 파문 당시 검찰 병역 비리 수사팀에 참여해 수사관 자격을 사칭한 혐의 등으로 이듬해 기소돼 징역 1년 10개월을 확정받았다. 이후에도 사기와 불법 오락실 운영 혐의 등으로 수감생활을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라스' U-20 김현우, 결승전 '주심 애교 짤' 심정 고백 "다시 보고 싶지 않아" icon일동후디스, 직장인 위&장 건강 챙기기 '라이프R31 오피스 어택' 프로모션 진행 icon사내 괴롭힘 금지법 코앞, 직장인 85.6% “사적 부탁 받아봤다” icon에이핑크 정은지, 8월 단독 콘서트 'YEOREUM.I' 서울·부산서 개최 icon'나랏말싸미' 제작사, "출판사측 주장 부당하다"...상영금지 가처분 입장 발표 [공식] icon여자친구, 신곡 '열대야' 음원차트 최상위권 안착 '열정+성장' 통했다 icon카카오톡 프로필 개편, 움직이는 사진+말풍선 반영 등 진화 iconJYP 박진영, 백혈병 환아 김하은양에 직접 보컬·댄스 레슨 진행 icon여름에 지친 몸과 마음 충전하기, 5色 호텔 미식 프로모션 icon바캉스 필수템 팔찌&발찌! 골드쉡, 최대 30% 할인 이벤트 icon文대통령 "판문점 3자 회동, 사실상 적대관계 종식+평화시대 시작 선언" icon엑소 디오, 솔로곡 '괜찮아도 괜찮아' 아이튠즈 16개 지역 1위 icon타임메카, 시원한 ‘메탈시계’ 기획전...최대 79% 할인 iconH.O.T. 콘서트, 오늘(2일) 옥션 티켓서 예매 오픈 icon'라이온 킹', 美디즈니 사상 최고 오프닝 예고...'엔드게임' 뛰어넘나 icon'뭉쳐야찬다' U-20 이광연 골키퍼, 어쩌다FC 수비 코칭 "안정환 존경" icon'이케아 옷장에서', 세계여행 동반 男연예인 1위 '박보검' icon호러 계절 컴백!...7월 극장가 공포영화 러시 icon'레드슈즈', 올여름 보고 싶은 애니메이션 1위...방학 특수 성공하나 icon'프로듀스X101', 5일 방송전 콘셉트 평가 음원 선공개...국프 기대↑ icon[현장] ‘왓쳐’ 서강준 “첫 장르물 도전? 액션 꽤 많아…재밌게 느껴진다” icon신동X전효성, 소개팅 '촉' 세운다...'오늘의 운세' 출연 확정 icon'후퍼옵틱', 토스 행운퀴즈 빈칸넣기 정답은?...틴팅 핵심기능 icon[현장] ‘왓쳐’ 한석규 “OCN 첫 진출? 환경 많이 변해…완성도 높은 결과물 기대” icon'더콜2' 첫방 D-3, 윤종신-윤민수-UV-소유 4인4色 리액션 스틸 공개 icon[현장] ‘WATCHER’ 한석규 “선 굵은 연기? 선 얇은 연기가 목표, 디테일로 가겠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