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조선생존기’ 측 “강지환 하차→배역교체, 배우 물색 중” [공식]

‘조선생존기’ 측이 대체배우 물색에 나선다.

11일 TV CHOSUN 드라마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이 “한정록 역의 강지환은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선생존기’ 제작사 측은 “배역 교체를 위해 현재 배우를 물색 중이며 원활한 방송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조선생존기’를 응원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빠른 시일 내 정상화된 방송으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9일 강지환은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드라마 외주 스태프 A씨를 성추행하고,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날은 경찰이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데 따라 12일 중에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선생존기’는 총 20부작으로 제작된 드라마로 12회까지 촬영이 완료된 상황에서 강지환이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리며 표류 위기에 놓여 있다. 방송사 측은 본방송 및 재방송 휴방을 결정한 상황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뇌물’ 징역 5년 확정→의원직 상실 icon‘병역기피’ 유승준, 17년만에 한국行? 대법원 “비자발급 거부 위법” icon트리플X오디오클립, '시티사운드위크'...여행 '소리 콜렉터' 공개 모집 icon강지환,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신청 “피해자 구체적 진술에 근거” icon하현우-먼데이키즈-로맨틱펀치, ‘컬러오브스테이지’ 오늘(11일) 티켓오픈 icon김영하-유시민, '여행책'으로 베스트셀러 휩쓴 알쓸신잡 듀오 icon‘호텔 델루나’ 아이유-여진구, 오지호가 연결고리? 홍자매 의리로 지원사격 icon월간십일절 배민 쿠폰, 20~25세만 참여 가능…3만원 쿠폰 9900원에 icon레이나, 디자이너 겸 인플루언서 ‘눈길’…산토리니풍 대저택 공개 icon‘슈퍼밴드’ 루시·호피폴라外 4팀, 파이널 경쟁 관전포인트 3 icon이니스프리 마이샵 이벤트, 1만원 쿠폰 제공+할인 혜택 풍성 icon비욘세, ‘라이온 킹’ 개봉 앞두고 OST 신곡 깜짝 발매 icon유해진-류준열-조우진 ‘봉오동 전투’, 8월 7일 개봉확정…캐릭터포스터 6종 icon올리브영, 소녀교육 캠페인 진행...'말랄라의 날' 맞이 1억원 기부금 조성 icon현대百, 세일 마지막 3일 ‘바캉스 상품 특별전’...최대 60% 할인 icon‘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100% 실제상황! 깨 쏟아지는 자동차 극장 icon신라스테이, EDM페스티벌 패키지 출시...축제+휴식 '꿀조합' icon‘멜로가체질’ 천우희-안재홍-공명, 캐릭터포스터 공개! 멘탈 털린 서른이 온다 icon싱가포르항공, 여름성수기 ‘항공권 특가 프로모션’...발리 42만원 外 icon폭염 대비, 입소문 타고 '인기만점' 최적의 '썸머 뷰티템'4 icon혜리, NEW 프로필+JIFF 비하인드컷 공개 ‘예쁨 대방출’ icon'분노의 질주: 홉스&쇼'. 11일 IMAX-4DX 예매 오픈...개봉 한 달이나 앞서 '눈길' icon하태경 “일본, 북한에 불화소속 밀수출…억지 주장 그만해야” icon성인남녀 66.8%,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할 것...현재 참여 중 48% icon뮤지컬 '엑스칼리버', 신영숙-장은아-김소향-민경아의 걸크러시 캐릭터 열전 icon김혜수, 33년 ‘슬기로운 배우생활’→母 채무에 쏟아지는 응원 icon티몬 스타벅스 이벤트, '아메리카노' 15% 할인쿠폰 5만장 배포한다 iconJYP 측 "트와이스 미나, 건강 문제로 절대적 안정 필요...월드투어 불참"(공식) icon‘WWW’ 설지환 이재욱, 검색어도 움직이는 매력남(ft.현빈 소속사) icon플레이엠 측 “최병찬 ‘프듀X’ 건강상 이유로 하차, 지원 아끼지 않을 것”(공식) icon박지훈·트와이스 쯔위, 7월 기부천사 확정 icon김숙, 장기간 괴롭힌 스토커 고소 “최근에는 집까지 찾아와” icon‘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 KBS 흥행 이끄는 男男계보 잇는다 icon英 싱어송라이터 앤 마리, 팝 음악 최초 가온차트서 2관왕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