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日 '쿄애니' 방화사건, 용의자 "소설 훔쳐 불만있었다"...계획 범행 가능성↑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방화사건의 용의자가 범행 동기를 밝혔다.

AP/교도=연합뉴스

1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18일 일본 교토시 후시미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33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현장 인근에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작품 등을 둘러싸고 교토 애니메이션 측에 일방적인 반감을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번 사건을 방화 살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남성은 “소설을 훔친 것에 불만이 있었다”고 범행 동기를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이 어떠한 작품을 창작했는지는 불확실한 상태여서 경찰은 이와 관련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전신에 화상을 입은 그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체포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 남성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주유소에서 휘발유 40L를 구입해 손수레로 이를 운반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또한,현장에 떨어져 있던 가방에 여러 개의 흉기가 들어있어 이 남성이 습격 목적으로 준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 한편 이 사건으로 33명이 사망했으며 18년 사이 일본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풍 '다나스' 영향...제주공항, 출발-도착 27편 결항 조치 icon삼천리자전거X조보아, 팬텀 시리즈 3만대 판매 기념 '팬 사인회' 개최 icon'M.O.S.T 시즌1', 오늘(19일) 티켓오픈...드라마 OST 올라이브(ft. 거미-펀치) icon생분해 용기·업사이클링 원료...뷰티업계, 쓰레기줄이기 동참 icon발렌시아 '완전 이적' 거부...이강인, 올여름 어디로 가나 iconKBS “日 불매운동 관련 한국당 로고 노출, 즉각 시정조치” icon뉴이스트 아론-NCT 해찬-CIX 배진영, ‘아이돌챔프’ IT모델 선호도 조사 선두 icon유모차 춘추전국시대, 휴대성+편의성 두루 갖춘 '절충형 유모차' icon커피, 배달서비스로 마신다~할리스X배민라이더스, 전국매장 확대 icon화이트워싱→블랙워싱?...'인어공주' '본드25' 흑인배우 논란 icon‘캠핑클럽’ 이진 “나 사실 아미야” 고백...방탄소년단 노래에 ‘돌발행동’ icon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물세례 맞아 “네가 사람이냐” icon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복숭아·체리 등 제철과일 활용 디저트 등 icon日대사관 차량 방화, 70대 男 사망..."반일감정있다" 지인 통화 icon‘체르노빌’ 드디어 한국 상륙! 8월 왓챠플레이 SVOD 국내 서비스 [공식] icon모이몰른, 론칭 5주년 고객♥ 보답 프로모션 진행...사은품+포인트 제공 icon메종 글래드 제주, 휴식+재미 한꺼번에! '여름 액티비티 프로그램' icon靑 "강제징용, 국제법 위반 주체 '일본'"...반인도적 불법 행위 지적 icon'붐붐파워', 20일 오픈 스튜디오 특집 '붐쇼' 진행(ft.에일리-이현) icon'토스 환전', 행운퀴즈 빈칸넣기 등장...네글자 단어 정답은? icon박유천, 성폭행 피해女 일정금액 배상...법원 강제조정 결정 icon[인터뷰②] ‘녹두꽃’ 조정석 “거미 결혼? 만남 자체가 좋은 영향력, 소소한 신혼생활 중” icon[인터뷰①] 조정석 “40대 첫 작품 ‘녹두꽃’, 변주의 기회를 열어준 창” icon자유한국당, KBS 로고 노출 비판 "범국민 수신료 거부 운동 시작" icon‘최현석 딸’ 최연수, 병헌 열애설? “친한 사이일 뿐, 사실무근” icon김해공항, 결국 태풍특보…부산지역 태풍 다나스-장마전선 영향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