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아베, 일본 경제보복 원인제공은 한국? “일방적으로 협정 위반”

아베가 한일 양국의 긴장상태가 한국 탓이라고 주장했다.

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라고 주장해 또 한번 논란을 예고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을 맞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가장 큰 문제는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킬지에 관한 신뢰의 문제“라며 이같은 발언을 했다.

또한 한국이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며 “(청구권) 협정을 먼저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아울러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한국 정부가 대응조치를 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재확인시켰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는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연차총회에서 대화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는 “참석이 결정됐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더로즈, 13일 싱글 'RED'로 10개월만에 컴백...플랜 이미지 공개 icon엄지원 “tvN ‘방법’, 배우 생활 중 가장 재밌게 읽은 작품” icon안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9월 연세대 입학→1년간 송도캠퍼스 기숙사 생활 icon김준수·카이·도겸 뮤지컬 '엑스칼리버', OST 출시...선주문 이벤트 icon‘미스터기간제’ 윤균상, 병헌 비밀 알아냈다? 의심의 눈초리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박기웅, 투트랙 시동! 본방사수 포인트3 icon도심 속 아트바캉스, 롯데갤러리 '댄싱블루展' 개최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고백 후 ‘둘만의 시간’…신승호 또 폭주? icon케이시·권나라도 쓴다...물놀이 지속력甲 립메이크업 제품 icon‘라스’ 김장훈, 동의보감 덕분에 성대결절 극복? ‘프로극복러’ 선언 icon김옥빈 동생 채서진, 웹드 ‘연남동 패밀리’ 캐스팅…강태성 호흡 icon'캠핑클럽' 막내 성유리, 뷰티-패션 아우르는 '완판요정' 등극할까 icon편의점 샐러드, 선호 주재료는 ‘닭고기’…합리적 가격대 소비자↑ icon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 판결…세반연 “세습, 부패 청산해야” icon프립, 국내여행 '알차게 휴가각' 캠페인...경비 최대 70% 지원 icon에든버러페스티벌을 서울에서...'한국 베스트5' 5주간 공연 iconJYP-레이블SJ “김희철 모모,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사실무근” [공식] icon'한밤' ITZY(있지), 'ICY' 컴백공연+한우 먹방...박진영 본모습 공개? icon그랜드힐튼서울, 낭만뮤지컬 '시라노' 티켓 증정 이벤트 실시 icon'봉오동전투' 환경훼손, 제작사 사과→논란 재점화...'동강할미꽃' 원인? icon‘지정생존자’ 지진희 테마OST 'Faith' 공개...디어클라우드 나인 참여 icon유엔 제재위 "北, WMD 위해 가상화폐 사이버 해킹...20억달러 탈취" icon태풍 '프란시스코', 오늘밤 남해안 상륙...200mm 이상 폭우 예고 icon서양호 중구청장, '노 재팬' 배너 설치→비난여론에 "왜 명동이면 안되나?" 반박 icon전현무·박나래·정상훈 '말(言)' 선수권 대회...JTBC 새예능 ‘어서 말을 해’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부상자 7명...소방당국 진화작업中 icon오마이걸 승희, '아이돌룸'서 청하 팬심♥고백..."번호 알고싶다"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X설민석, '알라딘' 패러디 폭소...티저 비하인드 공개 icon일본 경제보복 여파, 국립극단 친일 연극 '빙화' 취소 결정 icon국내외 음원차트 석권!...세븐틴, 'HIT' 귀호강 감상 키워드 3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연료탱크 폭발 원인...소방관 1명 사망 icon‘개똥이네 철학관’ 김강우, 이연복 재회! 초미니 안동 여행 icon‘비디오스타’ 정준하, 소지섭♥조은정 연애에 “결혼까지 골인했으면” icon이재룡, 만취상태로 입간판 파손…“전액 피해보상, 심려끼쳐 죄송”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