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국내외 음원차트 석권!...세븐틴, 'HIT' 귀호강 감상 키워드 3

세븐틴이 강한 중독성이 넘치는 디지털 싱글 ‘HIT’으로 리스너들의 귀를 호강시켜주고 있다.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디지털 싱글 ‘HIT’으로 발매와 동시에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상위권을 차지한 세븐틴은 아이튠즈 K팝 송 차트에서도 19개국 1위를 석권하며 무한한 스펙트럼과 막강한 파워를 입증했다. 색다른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선 세븐틴의 ‘HIT’ 감상 키워드 세 가지를 짚어본다.

# 노동요

세븐틴은 약 7개월 만에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디지털 싱글 ‘HIT’을 발매해 강한 중독성과 임팩트 있는 강렬한 EDM 장르로 돌아왔다. ‘HIT’은 중독성 강하고 에너지 넘치는 사운드가 담겨 듣는 이들의 내적 댄스를 유발하며 흥겨움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LET ME DROP THE 음악’ ‘HIT HIT HIT HIT HIT SOUND’ 등 중독성 강한 가사가 담겨 있어 흥을 돋우고 일의 능률을 높이기 위하여 부르는 일명 ‘노동요’로 불리며 인기를 얻고 있어 믿고 듣는 세븐틴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은 자신들이 직접 만든 ‘HIT’ 응원법을 팬들에게 ‘역대급 응원법’이라 칭하며 흥겹게 함께 따라 부르기 좋은 곡임을 예고해 아직 공개되지 않은 퍼포먼스까지 기대감을 높이며 팬들과 함께 완성시킬 이들의 무대를 궁금케 했다.

# 여름 탈출 곡

세븐틴은 이번 디지털 싱글 ‘HIT’에서도 ‘자체 제작돌’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전반적인 작사, 작곡에 참여해 더욱 진정성을 높였으며 제목이 내포한 의미처럼 타격감이 느껴지는 사운드와 폭발적인 에너지가 그대로 전해져 파워풀함의 끝을 보여주는 세븐틴만의 에너제틱한 댄스곡이다.

‘우리를 구속하고 통제하는 것으로부터 벗어나자’는 해방을 외치며 저돌적으로 돌파구를 찾는 메시지를 담은 곡인 만큼 듣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여름 탈출 곡’으로 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타파해 가요계에 또 다른 히트를 이끌 예정이다.

# HIT & HOT

세븐틴은 더욱 ‘HOT’해진 세븐틴의 음악색과 비주얼, 퍼포먼스로 돌아왔다. 공개된 뮤직비디오 속에는 강력한 퍼포먼스와 멤버 13명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예술적인 군무가 담겨 있어 대중의 마음을 저격했다. 또한 세븐틴은 “‘HIT’ 안무가 지금까지 세븐틴 안무 중 파워풀한 순위 톱 3 안에 든다”라는 질문에 모든 멤버들이 1위로 꼽은 만큼 이들의 강렬한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다.

세븐틴은 디지털 싱글 ‘HIT’을 통해 또 한 번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고 각각 멤버들의 뚜렷한 음악색을 담아내 한계 없는 성장을 보여주며 대중성과 음악성을 모두 잡아 ‘대세 아이돌’의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이렇듯 세븐틴은 디지털 싱글 ‘HIT’ 컴백에 앞서 ‘UNCHAINED MELODY’라는 제목의 프롤로그 영상을 공개하며 이들이 앞으로 선보일 확장의 시작을 예고했고 ‘HIT’을 시작으로 한층 더 높은 완성도와 다채로운 콘텐츠로 하반기 활동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한편 세븐틴은 8일 생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신곡 ‘HIT’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 KSPO DOME(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세븐틴 월드투어 ‘ODE TO YOU’ 인 서울을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일본 경제보복 여파, 국립극단 친일 연극 '빙화' 취소 결정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X설민석, '알라딘' 패러디 폭소...티저 비하인드 공개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부상자 7명...소방당국 진화작업中 icon오마이걸 승희, '아이돌룸'서 청하 팬심♥고백..."번호 알고싶다" icon‘국민 연하남’ 스크린 도전...정해인 ‘음악앨범’ vs 장기용 ‘나쁜녀석들’ icon전현무·박나래·정상훈 '말(言)' 선수권 대회...JTBC 새예능 ‘어서 말을 해’ icon서양호 중구청장, '노 재팬' 배너 설치→비난여론에 "왜 명동이면 안되나?" 반박 icon태풍 '프란시스코', 오늘밤 남해안 상륙...200mm 이상 폭우 예고 icon유엔 제재위 "北, WMD 위해 가상화폐 사이버 해킹...20억달러 탈취" icon'봉오동전투' 환경훼손, 제작사 사과→논란 재점화...'동강할미꽃' 원인? icon아베, 일본 경제보복 원인제공은 한국? “일방적으로 협정 위반” icon더로즈, 13일 싱글 'RED'로 10개월만에 컴백...플랜 이미지 공개 icon엄지원 “tvN ‘방법’, 배우 생활 중 가장 재밌게 읽은 작품” icon‘지정생존자’ 지진희 테마OST 'Faith' 공개...디어클라우드 나인 참여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연료탱크 폭발 원인...소방관 1명 사망 icon‘개똥이네 철학관’ 김강우, 이연복 재회! 초미니 안동 여행 iconITZY(있지)-네이처-이현-양다일-이우, '2019 SOBA' 라인업 합류...무대 기대↑ icon‘비디오스타’ 정준하, 소지섭♥조은정 연애에 “결혼까지 골인했으면” icon오승환, '친정팀' 삼성 라이온즈 컴백...내년 4~5월 등판 예정 icon이재룡, 만취상태로 입간판 파손…“전액 피해보상, 심려끼쳐 죄송”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오늘(6일) 변호사→검사 변신...평행세계 인생 시작 icon'호날두 노쇼' 문제無!...K리그1, 평균 관중 8018명 '51.4%↑'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에쿠우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연극랭킹 1위 icon외교부 "日여행경보 관련 조치 검토...'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icon‘17세의 조건’ 윤찬영·박시은, 내면 폭풍 가라앉히려 성당行 재회 icon‘60일, 지정생존자’ 선을 넘는 이준혁VS청와대 지키는 손석구 icon이지은-여진구 ‘호텔델루나’, 비드라마 포함 콘텐츠 영향력 1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