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호날두 노쇼' 문제無!...K리그1, 평균 관중 8018명 '51.4%↑'

K리그가 올시즌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올시즌 K리그1 24라운드까지 경기당 평균 유료관중이 801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시즌 동기간(5295명) 대비 51.4%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K리그1 시즌 전체 평균관중은 5445명이었다. 올해 22라운드까지 치른 K리그2에서는 평균 관중이 2648명으로 지난 시즌 같은 때(1537명)와 비교해 무려 72.2%가 늘어났다.

7월 26일 열린 K리그1 올스타 ‘팀 K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 호날두 노쇼 파문이 일어 이후 K리그 경기당 관중수는 줄었다.

K리그1의 경우 유벤투스와 친선경기 이전인 22라운드까지 평균 관중은 80146명이었다. 친선경기 후 7월 30~31일 열린 23라운드 경기의 평균 관중은 6216명으로 2000명 가까이 감소했다.

그러나 프로연맹 관계자는 “‘호날두 노쇼’ 사태 여파라기보다 경기가 주중(화~수요일)에 열린 데다 연일 무더위가 계속된 것이 더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에 열린 24라운드 평균 관중은 7003명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오늘(6일) 변호사→검사 변신...평행세계 인생 시작 icon이재룡, 만취상태로 입간판 파손…“전액 피해보상, 심려끼쳐 죄송” icon오승환, '친정팀' 삼성 라이온즈 컴백...내년 4~5월 등판 예정 icon‘비디오스타’ 정준하, 소지섭♥조은정 연애에 “결혼까지 골인했으면” iconITZY(있지)-네이처-이현-양다일-이우, '2019 SOBA' 라인업 합류...무대 기대↑ icon‘개똥이네 철학관’ 김강우, 이연복 재회! 초미니 안동 여행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연료탱크 폭발 원인...소방관 1명 사망 icon국내외 음원차트 석권!...세븐틴, 'HIT' 귀호강 감상 키워드 3 icon일본 경제보복 여파, 국립극단 친일 연극 '빙화' 취소 결정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X설민석, '알라딘' 패러디 폭소...티저 비하인드 공개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부상자 7명...소방당국 진화작업中 icon오마이걸 승희, '아이돌룸'서 청하 팬심♥고백..."번호 알고싶다" icon‘국민 연하남’ 스크린 도전...정해인 ‘음악앨범’ vs 장기용 ‘나쁜녀석들’ icon전현무·박나래·정상훈 '말(言)' 선수권 대회...JTBC 새예능 ‘어서 말을 해’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에쿠우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연극랭킹 1위 icon외교부 "日여행경보 관련 조치 검토...'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icon‘17세의 조건’ 윤찬영·박시은, 내면 폭풍 가라앉히려 성당行 재회 icon'메이썸 역시즌' 초성퀴즈+최대 70% 할인 이벤트 개최 icon태풍 프란시스코 북상, 김해공항 무더기 결항에 부산항 폐쇄까지 icon‘60일, 지정생존자’ 선을 넘는 이준혁VS청와대 지키는 손석구 icon나르샤, 라디오DJ 컴백...한낮 뮤직쇼 '아브라카다브라' 활약 예고 icon이지은-여진구 ‘호텔델루나’, 비드라마 포함 콘텐츠 영향력 1위 icon김설진·김동규·정영두, 현대무용가 3色 신작 '트리플 빌' icon밴드 코인,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단독 내한공연 icon틱톡 ‘Do You Like Me?’, 시청자가 선택하는 인터랙티브 드라마 icon서양호 중구청장 ‘NO재팬’ 깃발 철거…“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icon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0명 부상…주변 뒤덮은 검은 연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