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이지은-여진구 ‘호텔델루나’, 비드라마 포함 콘텐츠 영향력 1위

10%대 시청률 고지를 목전에 두고 있는 tvN ‘호텔델루나’가 화제성 면에서도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검색자수(UV), 소셜버즈량, 동영상 조회수 등을 종합해 공개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에서 ‘호텔 델루나’(연출 오충환, 김정현/극본 홍정은, 홍미란)가 1위를 차지했다.

콘텐츠영향력지수는 지상파 3사를 비롯해 CJ ENM 7개 채널, 종편 4사 및 일반 PP 2개 채널의 프라임 시간대 프로그램을 측정대상으로 한다.

‘호텔 델루나’는 드라마 부문에서 3주 연속 주간 핫 콘텐츠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한 계단 상승한 JTBC ‘열여덟의 순간’, 해당 차트에 첫 진입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가 뒤를 이었다.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순위에서도 ‘호텔 델루나’(CPI 302.1)는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열여덟의 순간’(235.5)와 비교했을 때도 격차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마는 물론 예능을 종합한 영향력 지수에서도 ‘호텔 델루나’는 tvN ‘강식당’(264.7)를 꺽고 1위를 수성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르샤, 라디오DJ 컴백...한낮 뮤직쇼 '아브라카다브라' 활약 예고 icon‘60일, 지정생존자’ 선을 넘는 이준혁VS청와대 지키는 손석구 icon태풍 프란시스코 북상, 김해공항 무더기 결항에 부산항 폐쇄까지 icon'메이썸 역시즌' 초성퀴즈+최대 70% 할인 이벤트 개최 icon‘17세의 조건’ 윤찬영·박시은, 내면 폭풍 가라앉히려 성당行 재회 icon외교부 "日여행경보 관련 조치 검토...'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에쿠우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연극랭킹 1위 icon'호날두 노쇼' 문제無!...K리그1, 평균 관중 8018명 '51.4%↑'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오늘(6일) 변호사→검사 변신...평행세계 인생 시작 icon이재룡, 만취상태로 입간판 파손…“전액 피해보상, 심려끼쳐 죄송” icon오승환, '친정팀' 삼성 라이온즈 컴백...내년 4~5월 등판 예정 icon‘비디오스타’ 정준하, 소지섭♥조은정 연애에 “결혼까지 골인했으면” iconITZY(있지)-네이처-이현-양다일-이우, '2019 SOBA' 라인업 합류...무대 기대↑ icon‘개똥이네 철학관’ 김강우, 이연복 재회! 초미니 안동 여행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연료탱크 폭발 원인...소방관 1명 사망 icon국내외 음원차트 석권!...세븐틴, 'HIT' 귀호강 감상 키워드 3 icon일본 경제보복 여파, 국립극단 친일 연극 '빙화' 취소 결정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X설민석, '알라딘' 패러디 폭소...티저 비하인드 공개 icon‘국민 연하남’ 스크린 도전...정해인 ‘음악앨범’ vs 장기용 ‘나쁜녀석들’ icon김설진·김동규·정영두, 현대무용가 3色 신작 '트리플 빌' icon밴드 코인,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단독 내한공연 icon틱톡 ‘Do You Like Me?’, 시청자가 선택하는 인터랙티브 드라마 icon강타, 유주안-오정연 사생활 스캔들로 뮤지컬 '헤드윅' 하차 [공식] icon리복, 뉴트로+어글리슈즈 감성 ’DMX시리즈 1000' 스페셜버전 출시 icon서양호 중구청장 ‘NO재팬’ 깃발 철거…“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icon데이팅앱 틴더, 취향공유 프로젝트 대학생 '틴플메이커' 모집 icon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0명 부상…주변 뒤덮은 검은 연기 icon에브리타운, 대규모 업데이트 및 이벤트 진행…시드+전문점 획득 기회 icon부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영향권…김해공항 무더기 결항 icon곽상도, 노영민 정론관 발언에 “계급장 떼고 이야기하자는 거냐” icon‘태양의 계절’ 정한용, 집사 서경화에 집착 “나 죽거든 나가”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오창석, 최정우에 과거 들켰다 “뭔가 잘못됐어” icon김강우, 이연복 뜨거운 포옹 재회 “셰프님 출연 소식에 예능도 OK”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