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배우 권기하의 '아무 것도 아닌 말들'
그렇지 이런 사람도 있지

다들 아실까 모르겠지만 저는 배우입니다.

이번에 단편영화 촬영을 하고 왔는데 저는 촬영장이 너무 좋습니다. 촬영장에서 먹는 밥이 가장 맛있고 촬영장에서 자는 잠이 가장 달콤합니다.

배우는 대기시간이 긴 직업입니다. 카메라와 조명 소품위치 등이 세팅되는 시간동안 그리고 본인이 나오지 않는 장면을 촬영하는 동안 몇 시간씩 현장에서 혹은 대기실에서 대기하게 됩니다. 그 시간을 보내는 방법도 배우들 마다 제각각입니다. 어떤 배우는 계속 대본을 붙잡고 씨름합니다. 분장팀과 수다를 떠는 배우도 있고요. 촬영장에 비치된 간식을 먹기도 하고... 어찌 되었건 언제든 촬영에 들어갈 수 있게끔 각자의 방법으로 최선의 컨디션을 유지합니다.

배우들 마다 연기에 임하는 태도도 구체적인 방법도 정말 다 제각기입니다. 자신의 연기에서 타당성을 찾는 방법도 제각기구요. 저 같은 경우는 모든 게 잘되고 있다고 생각하고는 카메라에 내 몸이 얼 만큼 나오는지만 확인합니다. 그리고 어떤 역할을 맡든 ‘그렇지 이런 사람도 있지~’하며 연기하는 편이고요. 쨌든 간에 정말로 다양합니다.

그렇게 다양한 배우들이 모여 각자의 방식을 존중하며 한 작품에서 협연합니다. 정말 재밌는 일이지요. 어중간한 비가 올 때 우산을 쓰는 파와 모자를 뒤집어쓰는 파, 쓰지 않는 파 쓰지 않는 파에서도 잰걸음으로 걷는 파 개의치 않고 평소와 같이 걷는 파 등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어중간한 비가 오는 날에 이인삼각을 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해하기 힘든 비유인가요? 하지만 어쩌겠어요. 이해할 수 없는 일인걸요.

 그런 n인(n+1)각에 어떤 사람이 있어도 저는 괜찮습니다. 괜찮아야만 한다고 생각하고요. 도로 구석에 고인 빗물을 모아 다른 사람 얼굴에 뿌리는 사람만 아니라면요. 그런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 꽤 자주 있지요. 언젠가는 제가 쓰고 있는 우산을 빼앗고는 도로 구석의 기름 섞인 물을 뿌리는 사람을 만난 적이 있지요. 정말 고약한 사람이었어요. 물 위에 떠 있는 무지갯빛 기름은 분명 아름답지만요. 뒤집어 쓰는건 글쎄요... 또 어떤 이는 그에 비해서는 좀 점잖은 사람이었지만 걷는 내내 제 보라색 우산에 대해서 잔소리를 늘어놓았지요.

...네 물론 그런일이 있을 리가 없지요.

쨌든 제발 어떤 사람을 만나건 ‘그렇지 이런 사람도 있지~’하고 넘어갈 수는 없을까요. 늘 그럴 순 없을지도 모르겠지만 서도 그런다고 해서 욕하고 저주할 일인가요?

세상엔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이 참 많을 거에요. 특히 사람에 관해서는 더 그렇죠. 제 각기의 생각이 있고 삶의 방식이 있고, 모든 사람을 이해하려는 노력은 불가능한 일인지도 몰라요. 그렇기에 이해하는 것도 무념 하는 것도 아닌 채로 그 중간 어디에선가 잘~ 균형을 잡으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가 그랬으면 좋겠어요.

글 그림 권기하  kiha_kwon@naver.com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 그림 권기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