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미술전시
세종문화회관, 뉴욕·파리서 보던 세계적 설치전시 '한국상륙'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3월 9일부터 6월 28일까지 한국·스페인 수교 7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전시인 마놀로 발데스의 설치작품 ‘La Pamela’ 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세종문화회관과 오페라 갤러리는 스페인이 낳은 세계적인 거장, 살아있는 피카소라 불리는 작가 마놀로 발데스(Manolo VALDÉS)의 대형 조각 작품인 ‘La Pamela’를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위에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1942년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태어난 마놀로 발데스는 현대 미술계를 대표하고 있는 주요 예술가 중 한명으로 드로잉, 회화, 조소, 판화 등 다양한 매체에 통달한 작가이다. 그는 렘브란트, 고야 등 미술사 속 거장의 명작들에서 영감을 구해 이를 통해 조명과 색상이 촉감을 추상화하여 표현하는 대형 작품을 만들어왔다.

그는 시각적 경험의 축으로서 이미지의 시대를 초월한 작품을 선보이며 평단에 “독창적이고 기술적 완성도가 높으면서도 항상 신선하고 도발적인 작품을 만든다”는 평을 받아왔다. 

이번 전시는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위 세종뜨락에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