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코로나19에 구직자 취업스트레스 ‘매우 높아’ 39.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입공채 등 채용을 연기하는 기업이 늘면서 구직자들의 취업 스트레스가 매우 높은 수준에 이르고 있다.

잡코리아가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2980명을 대상으로 ‘취업/이직 스트레스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5명 중 2명에 달하는 39.5%가 ‘취업스트레스가 매우 높다’고 답했다. ‘조금 높다’고 답한 49.8%까지 포함하면 전체 응답자의 89.3%, 즉 대부분의 구직자가 ‘취업스트레스가 높다’고 답한 것이다.

.구직자 취업스트레스의 주요 요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채용을 주춤하는 상황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이직 스트레스 요인’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경력직구직자 중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기업이 채용을 연기하는 상황’이 스트레스라는 응답자가 42.4%(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역량/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37.3%)’나 ‘언제 이직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36.3%)’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신입직 구직자 중에는 ‘언제 취업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43.4%(응답률)로 가장 많았고, 이어 ‘졸업 후 취업까지 공백기가 길어지는 것(36.6%)’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다음으로 신입직구직자들은 △취업역량/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35.4%)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기업이 채용을 연기하는 상황(32.9%) 순으로 취업스트레스 요인을 꼽았다.

구직자들은 취업스트레스를 겪을 때면 ‘무기력증’과 ‘우울증’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취업스트레스를 겪을 때면 ‘피곤하고 무기력해진다(69.4%)’거나 ‘계속 우울해진다(58.2%)’는 구직자가 과반수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 ▲두통/편두통이 생긴다(41.2%) ▲예민해져서 화를 자주 낸다(32.3%) ▲대인기피증이 생긴다(29.7%) 순으로 증상이 생긴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