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굿캐스팅' 최강희→유인영, 대본리딩부터 굿스타트 “웃음이 많은 현장”

‘굿캐스팅’ 케미 폭발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4월 27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제작 ㈜박스미디어) 측이 최강희, 이상엽, 유인영, 김지영, 이종혁 등 배우들의 파이팅 넘치는 첫 대본리딩을 공개했다.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휴머니즘 블록버스터.

대본리딩 현장에서 최영훈 감독은 “나는 참 공식적인 자리가 떨린다”며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어 “오늘 이 자리는 전체적으로 주요 인물들을 뵙고 서로 상견례하면서 밥을 먹으러 가는 자리다. 못 해도 되니까 편하게 한 번 맞춰보자”라는 다정한 멘트로 모두의 긴장을 풀어주며 대본 리딩의 포문을 열었다.

최강희는 3년 전 국정원 최고 블랙요원이었지만, 지금은 교도소 독방 나물밥에 어깨춤을 추는 걸크러시 백찬미 역을 맡았다. “좋은 역할을 주셨는데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보겠다!”라는 당찬 포부를 밝힌 최강희는 대본을 읽는 동안 아찔한 긴장감과 통쾌함을 자유자재로 선사하는 열연을 펼쳐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고등학교 때 대차게 차였던 첫 사랑을 잊지 못해 아직도 제대로 된 사랑을 해본 적 없는 완벽남 윤석호 역 이상엽은 선배들과 동료들에게 깍듯이 인사를 건넨 후 열정적으로 대본 리딩에 임했다. 극중 다양한 사람들과 부딪치는 윤석호 역에 걸맞게 각 배우들과 눈인사를 하며 합을 맞추고 의견을 끌어내는 등 분위기를 이끌었다.

유인영은 딸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싱글맘, 소심녀 임예은 역으로 나선다. 유인영은 밝은 웃음과 함께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를 한 후 말투 하나, 말미 하나, 어투 하나까지도 늘 주눅 들고 조심스럽게 상대방을 살피는 임예은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제작진은 “‘굿캐스팅’은 웃음이 정말 많은 현장”이라며 “첫 대본 리딩에서부터 긴장감을 덜고 특별한 아이디어를 더하는 유쾌하고 멋진 배우들의 조합이 빛을 발했다. 환상적인 연기합을 보여준 최고의 배우들이 어떤 작품을 만들어낼 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오는 4월 27일 첫 방송 예정으로, 상반기 안방극장을 유쾌함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