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KBS 측, 박지윤 논란에 "최동석 반성...코로나 위기극복 적극 동참" (공식)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가족여행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누리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불만을 표해 논란이 되자 KBS가 박지윤의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인 최동석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26일 KBS는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 공지를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또한 어젯밤 박지윤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며 가족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했지만, 박지윤은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만 있었으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해명했다.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프로불편러들이 많다”고 올려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으며 인스타그램을 비공개 전환했다. 이에 불똥이 남편 최동석에게 튀었으며 KBS가 현재 ‘뉴스9’ 메인앵커인 최동석에 대한 입장을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