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선관위, 이탈리아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 선거사무 중지...총선 투표 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4·15 총선이 100% 제대로 치러질 수 없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4·15 총선 재외선거에 있어 주이탈리아대사관 등 17개 국가 23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4월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6일 중국 주우한총영사관에 이어 두 번째 중지 결정이다. 중앙선관위는 “재외선거 사무중지 대상 국가에서는 전 국민 자가 격리와 전면 통행금지, 외출제한 등의 조치가 시행되고 있고, 위반시 벌금이나 구금 등 처벌돼 투표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이어 “공관 폐쇄와 투표관리 인력의 재택근무로 재외투표소 운영이 어려운 점과 재외선거 실시에 대한 주재국 정부의 입장과 공관장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히 검토한 끝에 재외선거사무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들 지역에서의 재외투표소 설치 및 운영 자체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중앙선관위는 52개 공관은 재외투표 기간을 단축 운영하고, 추가 투표소도 기존 계획상 30개에서 10개 줄어든 20개만 설치하기로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